2018.01.12 (금)

  • -동두천 -16.1℃
  • -강릉 -10.0℃
  • 맑음서울 -14.9℃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8.9℃
  • 맑음부산 -7.1℃
  • -고창 -10.2℃
  • 제주 0.6℃
  • -강화 -14.2℃
  • -보은 -18.2℃
  • -금산 -14.2℃
  • -강진군 -10.4℃
  • -경주시 -9.2℃
  • -거제 -5.2℃
기상청 제공

종합

“AI 없는 청정 올림픽 만들자”

이 총리, 현안조정회의서 총력방역 주문

이낙연 국무총리가 선제적 AI 차단방역으로 청정 동계올림픽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지난 4일 정부세종청사(세종-서울 영상회의)에서 제23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 ‘평창 동계올림픽 대비 AI 방역상황 및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교육부·과기부·외교부·법무부·국방부·행안부·문체부·농식품부·산업부·복지부·환경부·고용부·국토부 장·차관, 국조실장, 관세청·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AI 확산방지를 위해 사전예방적 방역조치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정부에서는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지역에 대해 △AI 발생지역의 가금 반입 전면 금지 △소독시설 확대 운영(10→72개소) △소규모 가금농가 대상 예방적 수매·도태 확대 등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AI 발생이 많은 오리의 경우 △농장 정밀검사 확대(2주 1회→1주 1회) △도축장 검사 강화(도축장별 10% → 30% 정밀검사) △사육제한 확대(180호 261만수, 37%) 등으로 방역조치 수위를 높였다.
아울러 3km 방역대 내 선별적 살처분에서 예외없는 살처분으로 전환하고, 닭·오리 혼합 계열화 사업자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해 방역의무 미준수시 처벌토록 했다.
전국 산란계 밀집사육단지 대상으로는 △이동통제초소 설치 증가 △밀집사육단지 인근 거점 환적장 지정 확대 △사전 신고한 계란 유통상인만 반출 허용 등 강력한 방역에 들어갔다.
이 총리는 “전국 어디서나 AI가 발생 가능하다. AI 차단방역에 전력을 다해 청정 동계올림픽으로 치러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거세송아지 경매로 한우경쟁력 높인다 송아지 거세시기에 대한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가축시장에서 거래되는 송아지의 월령은 최소 6개월령 이상이다. 비육농가에서 송아지를 구입해 바로 거세를 하더라도 7~8개월령을 훌쩍 넘기게 된다. 거세시기가 너무 늦어지게 된다는 지적이다. 또한, 번식농가는 송아지 가격을 높게 받기 위해 배합사료 위주의 사양관리를 하게 되고, 비육농가는 입식 후에 체중을 빼고 소화기관을 발달시키는 육성기를 거쳐야 한다.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은 수차례 나왔지만 가축시장의 거래 관행은 좀처럼 개선되지 못했다. 생산자 단체인 한우협회 정읍시지부는 이를 개선하겠다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 번식농가에서 미리 수송아지를 조기에 거세(4~5개월령)하고 조사료(TMR)로 사양관리를 한 송아지를 월1회 경매시장에 출장시키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시작된 거세송아지 경매시장은 올해 1월까지 총 4회가 열렸다. 지금까지 시장에 나온 거세송아지는 총 155두. 매월 7일 열리는 경매시장에서 거세송아지는 일반 수송아지에 비해 거래가격이 평균 4.6% 높게 형성되고 있다.(수송아지 374만7천원, 거세송아지 392만1천원)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