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3.8℃
  • -강릉 -8.0℃
  • 맑음서울 -12.4℃
  • 구름많음대전 -9.3℃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6.2℃
  • 광주 -6.4℃
  • 맑음부산 -5.3℃
  • -고창 -7.5℃
  • 제주 -0.2℃
  • -강화 -12.6℃
  • -보은 -10.8℃
  • -금산 -10.6℃
  • -강진군 -5.3℃
  • -경주시 -6.5℃
  • -거제 -4.3℃
기상청 제공

서귀포시, 한우산업 육성 ‘두팔 걷어’

올 축산분야 155억원 투입…한우경쟁력 강화 위한 11개 사업 추진


서귀포시가 올해 한우산업 육성에 적극 나선다.

서귀포시는 올 해 축산분야 72개 사업에 총 155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특히, 한우산업 육성에 총 11개 사업을 추진해 서귀포지역의 한우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학교우유급식 지원 등 낙농산업육성 2개 사업, 농촌관광승마활성화 등 마필산업육성 7개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축사 시설현대화, 제주산벌꿀 포장재 지원 등 양봉산업육성 5개 사업, 곤충사육시설 지원, 축산물 가공장 시설보완 등 축산물유통지원 4개 사업, 가축전염병 예방 등 동물방역사업 20개 사업을 진행한다.

기반시설 및 농가 생산비 절감 등에도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개선 등 가축분뇨 자원화 11개 사업, 사일리지제조비 지원 등 양질 조사료 생산 및 이용 지원 10개 사업 등을 실시한다.

서귀포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동물복지 실현, 소규모농가에 대한 지원 등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축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농가에 꼭 필요한 사업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 지역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타 지역과 차별화된 품질과 경쟁력으로 소비자에게 인정받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거세송아지 경매로 한우경쟁력 높인다 송아지 거세시기에 대한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가축시장에서 거래되는 송아지의 월령은 최소 6개월령 이상이다. 비육농가에서 송아지를 구입해 바로 거세를 하더라도 7~8개월령을 훌쩍 넘기게 된다. 거세시기가 너무 늦어지게 된다는 지적이다. 또한, 번식농가는 송아지 가격을 높게 받기 위해 배합사료 위주의 사양관리를 하게 되고, 비육농가는 입식 후에 체중을 빼고 소화기관을 발달시키는 육성기를 거쳐야 한다.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은 수차례 나왔지만 가축시장의 거래 관행은 좀처럼 개선되지 못했다. 생산자 단체인 한우협회 정읍시지부는 이를 개선하겠다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 번식농가에서 미리 수송아지를 조기에 거세(4~5개월령)하고 조사료(TMR)로 사양관리를 한 송아지를 월1회 경매시장에 출장시키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시작된 거세송아지 경매시장은 올해 1월까지 총 4회가 열렸다. 지금까지 시장에 나온 거세송아지는 총 155두. 매월 7일 열리는 경매시장에서 거세송아지는 일반 수송아지에 비해 거래가격이 평균 4.6% 높게 형성되고 있다.(수송아지 374만7천원, 거세송아지 392만1천원) 한우협회 정읍시지부 관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