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 (수)

  • 흐림동두천 31.7℃
  • 구름많음강릉 27.8℃
  • 구름조금서울 34.1℃
  • 구름많음대전 34.0℃
  • 구름조금대구 34.0℃
  • 맑음울산 30.5℃
  • 구름조금광주 33.8℃
  • 맑음부산 30.9℃
  • 구름많음고창 31.9℃
  • 맑음제주 29.9℃
  • 구름조금강화 31.8℃
  • 구름많음보은 32.5℃
  • 구름많음금산 32.3℃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3.2℃
  • 구름조금거제 32.5℃
기상청 제공

닭고기·계란 과잉공급 장기화 우려

사육규모 확대 추세…종계 수입량 폭증
생산 잠재력도 커 수급조절 ‘발등의 불’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지난 한 해 원종계 수입실적은 총 46만8천수로 전년(38만8천수)대비 20.6% 증가했다. 

육용 원종계는 44만4천수로 전량 미국에서, 산란 원종계는 2만4천수로 미국과 네덜란드에서 수입되었다. 이 중 생산량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D-라인(종계 암컷을 생산하는 원종계 암컷)은 각각 25만4천수, 1만8천수다.

종계는 산란종계만 수입, 43만6천수로 전년(34만6천수, 산란종계 수입량)대비 26.0%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올해에도 종계장 사육규모 확대에 따라 원종계 수입물량이 계속 증가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미국의 고병원성 AI 발생에 대한 지역화(카운티)수입이 관련 고시의 개정 및 행정예고 후 실시될 예정임에 따라 지난해와 같이 수입금지에 따른 공급중단으로 육용종계병아리 품귀 및 가격폭등과 같은 현상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원종계 수입증가와 개량에 따른 생산잠재력 증가(D-라인 수당 55수)로 올해 종계입식수도 지속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14년 707만9천수 → ’17년 770만2천수)됨에 따라 이미 시작된 과잉공급이 장기간 지속 될 것으로 전망됨으로 수급개선을 위한 업체의 자구적 해결방안 모색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