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4.6℃
  • -강릉 -1.9℃
  • 맑음서울 -5.3℃
  • 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0.6℃
  • 맑음울산 0.0℃
  • 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1.6℃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3.3℃
  • -강화 -5.8℃
  • -보은 -3.6℃
  • -금산 -3.5℃
  • -강진군 -1.0℃
  • -경주시 0.5℃
  • -거제 -0.5℃
기상청 제공

‘등급정산제 정착’ 전방위 행보 눈길

한돈협, 경북 시작 전국 9개 지역 순회간담회 착수
동참 육가공업체 홈페이지 게재도…전면 확대 독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돼지값의 등급정산제 조기정착을 위한 행보를 넓히고 있다.
한돈협회는 지난해 말 5차례에 걸친 성명 및 국회 앞 기자회견을 통해 등급정산제 전면실시 를 육가공업계에 촉구한데 이어 자체 조사를 통해 확인한 등급정산제 도입 업체를 협회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 대열에 합류치 않는 육가공업체를 우회적으로 압박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부터는 전국 9개도를 순회하며 각 지역 육가공업계와 농가대표가 참석하는 간담회를 갖고 등급정산제 동참을 당부하고 있다.
지난달 21일 경북 지역을 시작으로 이달 8일까지 경남과 충북 등 3개지역에서 간담회가 이뤄졌다.
한돈협회는 간담회 때마다 중앙회 직원이 참석, 등급정산제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조기 정착을 통해 육가공업계와 농가 상생은 물론 고품질 돼지고기를 소비자들에게 보다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육가공업계와 일선 농가들은 원칙적으론 이에 공감하면서도 실제 도입에는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전했다.  
일단 간담회에 참석한 각 지역 육가공업체들은 대부분 등급정산제를 도입했거나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소비단계에서 등급별 돼지고기 판매가 이뤄지지 않아 등급정산제 정착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과 함께 등급기준 보완부터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도 잇따르면서 국내 양돈현장의 등급정산제 전면실시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뒤따를 것임을 예고하기도 했다.
특히 기존의 지급률제를 희망하고 있는 양돈농가도 존재하고 있는 만큼 등급정산제와 병행이 불가피하다는 게 이들의 전반적인 입장이다.
그러나 탕박가격으로 지급률 정산이 이뤄질 경우 지급률 조정폭에 대해서는 육가공업계와 양돈농가가 이견을 보이면서 또 다른 논란을 예고하기도 했다.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이에대해 “양돈현장의 이해가 부족하거나 막연한 불안감이 존재하면서 등급정산제 도입이 지연되고 있는 것 같다. 농가에게 상대적으로 불리한 계약조건이 제시되면서 지급률 정산제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사례도 파악되고 있다”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 등급정산제의 전면실시와 조기 정착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도 한우송아지 대란 재현되나 상반기 한우송아지 대란이 올해도 반복될까? 이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지난해 상반기 한우송아지는 심각한 수급불균형으로 두당 400만원을 호가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송아지의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지면서 시장에는 10개월 넘은 중소가 송아지로 팔리는 기현상이 심심치 않게 발생했고, 웃돈을 주고도 송아지를 구하지 못한 비육농가들은 빈축사로 몇 달을 그냥 보내야 했다. 가축시장을 운영하는 축협의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 부족한 출장두수 때문에 소를 구하려 동분서주해야 했고, 지나치게 높은 가격으로 인한 시비, 개월령 둔갑 등으로 인한 문제, 소를 구하지 못한 농가들의 푸념까지 고스란히 담당직원들이 떠안아야 했다. 한 축협담당직원은 “작년 상반기 생각하면 지금도 고개를 저을 정도다. 장이 열리지 않는 날은 소를 구하기 위해 전화통을 붙들고 살아야 했고, 장이 열리는 날은 과열 경쟁으로 인한 시비가 끊이지 않았다. 송아지가 부족해 생기는 일이니 직원들이 어찌할 수 없음에도 결국 농가들의 불만은 우리 몫 이었다”고 말했다. 한 한우비육농가는 “장이 설 때마다 송아지 값이 올랐다. 이번 장에 200만원이던 것이 다음 장에서는 250만원이 됐고, 그 다음



가금생산자단체 “AI 자극적 보도 자제를” 가금생산자단체들이 일부 언론의 과장된 보도로 인한 가금산물의 소비 급감을 우려하고 있다. 가금생산자단체(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오리협회)들은 전국의 가금사육농가와 방역당국이 AI 확산 방지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중임에도 불구, 일부 언론들이 AI 인체감염 가능성 등을 거론하며 자극적인 보도를 하고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켜 가금산물의 소비침체로 이어지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가금류와 함께 생활하면서 밀접하게 접촉, AI의 인체감염 사례가 있었던 중국과는 달리, 우리나라는 축사 내에서 외부환경과 차단해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어 인체감염 우려가 없다”며 “실제로도 국내에 AI 처음 발생한 후 14년 동안 국내 AI의 인체감염 사례는 단 한건도 없다”고 피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I 인체감염 가능성에 대한 부정확한 보도로 인해 국민의 불안감이 커져 가금산물의 소비급감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라고 토로했다. AI 인체감염은 AI 바이러스에 감염된 가금류나 감염된 가금류의 배설물에 오염된 환경과 호흡기와의 밀접한 접촉이 원인이 될 수 있으나 닭고기, 오리고기, 계란의 섭취가 그 원인은 아니라는 것. 또한 우리 정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