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8 (금)

  • -동두천 -3.3℃
  • -강릉 2.3℃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8℃
  • 구름조금광주 0.3℃
  • 맑음부산 2.2℃
  • -고창 -1.1℃
  • 흐림제주 4.9℃
  • -강화 -3.6℃
  • -보은 -2.0℃
  • -금산 -2.0℃
  • -강진군 1.4℃
  • -경주시 0.4℃
  • -거제 2.5℃
기상청 제공

11월 돼지도축 사상 최대

160만1천여두 등급 판정…전년比 2.1% 증가
전월보단 22.4%↑…월간 물량으론 가장 많아


지난 11월 한달 물량으로는 사상 최대의 돼지가 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돼지도축두수의 바로미터인 도체등급판정물량은 지난 11월 암퇘지 80만5천53두, 수퇘지 9천879두, 거세 78만6천591두 등 모두 160만1천523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월 대비 2.1%, 전월대비 22.4%가 각각 늘어난 물량이다.
특히 한달간 돼지도체등급판정물량이 160만두를 넘은 것은 국내에선 처음으로, 이전까지는 156만8천396두에 이르렀던 지난해 11월이 가장 많은 시기로 기록돼 왔고, 156만8천191두인 2013년 10월이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따라 올 들어 11월까지 도체등급판정이 이뤄진 물량은 암퇘지 768만4천786두, 수퇘지 9만3천18두, 거세  748만986두 등 총 1천525만8천790두에 달하며 전년동기의 1천499만7천230두 보다 1.7% 증가하게 됐다.       
지난 한 해 도체등급판정물량이 연간 물량으로는 가장 많았던 점을 감안할 때 이 부분 역시 새로운 기록의 갱신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그린벨트 내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책 절실 입지제한지역 및 그린벨트에 포함된 목장의 경우 무허가축사 적법화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5일 농협안성교육원에서 경기남부지역 낙농환경 순회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에서는 경기도 지역이 타 지자체에 비해 그린벨트 설정 구역이 많다보니 해당 구역 내 무허가축사 시설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화성의 한 낙농가는 “축사가 2개 동이 있는데 그 중 1개 동은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며 “그린벨트 지역에 포함된 시설의 경우 적법화에 답이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린벨트로 지정되기 전부터 목장을 운영하던 경우는 재산권 침해라고 생각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남양주 등 경기북부 지역의 농가들도 올해 이어져 온 각종 무허가축사 관련 토론회에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탄원서를 제출하는 등 대책마련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제에 대해 정부도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농림축산식품부 이연섭 서기관은 “무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된 법이 26개법이 있는데 각 부서와 협의를 통해야 한다”며 “농식품부는 지속적으로 제도 완화를 건의 중이지만 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