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2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8℃
  • 구름조금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32.8℃
  • 구름조금대전 33.3℃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많음부산 31.3℃
  • 구름많음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8℃
  • 맑음강화 30.9℃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30.3℃
  • 흐림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줌인>한미FTA 개정으로 쇠고기 관세 조정시 한우산업 영향은

관세 즉각철폐 땐 최대 8천22억원 피해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한우자조금, 관세 절반 줄이면 

생산액 4천129억원 감소 추정


한미FTA개정으로 인한 한우산업의 피해는 얼마나 될까?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는 한미FTA 재협상에 따른 시나리오별 한우산업 영향을 분석했다.

정부가 미국의 요구에 따라 한미FTA 개정을 위한 작업에 돌입한 만큼 과연 이로 인한 피해가 얼마나 될지에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시나리오별 한우산업 영향 분석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

자조금은 재협상에 최소 1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관세 즉각 철폐 및 관세율 감축을 가상한 2가지 시나리오에 대한 영향을 계측했다.

재협상 결과에 대한 시행은 2019년부터 적용되는 것으로 설정했다.

분석결과 관세를 즉각 철폐할 경우 한우산업의 생산액은 총 5천559억~8천22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시산됐다. 연평균 556억~821억원이 감소한다는 계산이다.

현행의 관세가 유지되면 2026년까지 단계적으로 낮아져 0%가 된다.

두 번째 시나리오는 현재 관세의 폭을 반으로 줄이는 것이다.

2019년 현행 관세는 18.6%다. 이를 반으로 줄여 9.3% 관세를 적용하고, 이후 관세의 단계적 축소를 가정한 것이다.

두 번째 시나리오 적용시 한우산업의 생산액은 총 2천607억~4천129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연평균 261~413억원이 감소한다는 계산이다.

자조금은 현재 한미FTA로 인한 한우산업의 피해가 명확히 드러나고 있으며, 분석결과처럼 향후 한미FTA재협상 결과에 따라 한우산업에 더욱 막대한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정부의 책임있는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문제가 있는 세이프가드 설정기준을 개정해야 하며, 쇠고기 관세를 일본(38.5%) 수준으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