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6 (수)

  • -동두천 4.5℃
  • -강릉 6.4℃
  • 구름조금서울 4.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8.8℃
  • -고창 7.7℃
  • 구름많음제주 10.2℃
  • -강화 4.0℃
  • -보은 1.8℃
  • -금산 4.1℃
  • -강진군 8.5℃
  • -경주시 5.9℃
  • -거제 8.3℃

서울우유 우수축산계를 찾아서<6> / 철원축산계

작지만 나누는 마음은 넉넉한 낙농단체


매년 연말 멸균우유 구입해 소외이웃에 기부


여의치 않은 살림에도 불구하고 매년 400만원 상당 멸균우유를 구입하여 불우이웃을 돕는 지역의 낙농단체가 있다.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 외골길 18-15 철원김화농공단지내 서울우유 철원축산계(계장 이원규·다다원목장)는 12월 현재 조합원이 72명이다. 조합원들의 회비 매월 1만원 가운데 5천원은 소속된 김화·서면 지회(지회장 이학문) 또는 갈말·동송지회(지회장 장용한)로, 나머지 5천원은 축산계 회비다.
따라서 대부분의 축산계 회원이 내는 회비보다 낮아 살림살이가 넉넉하지 않다. 그런데도 매년 12월 400만원을 떼어내 멸균우유를 구입하여 철원군 사회복지과를 통해 관내 독거노인 등 불우이웃에 전달한다.
철원축산계 조합원들이 하루에 서울우유로 내는 원유는 9만400kg으로 호당평균 1천255kg이다. 이 물량은 서울우유 조합원의 호당 평균 납유량 1천160kg 보다 95kg이 많다.
이원규 계장은 “헬퍼 요원으로 근무했다가 가입한 신규 조합원 다섯이 내는 원유가 평균 500kg 내외로 아직은 낮으나 이들 농가의 낙농생산의욕이 높아서 앞으로 원유생산량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원규 계장은 이어 “지난달 27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12월 15일경 총회 겸 송년회를 갖기로 했다”고 말하고 “축사적법화에 대한 질의응답이 이뤄지지 않으면 유명강사를 초청, 교양강좌를 갖는 시간을 마련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철원축산계는 또 내년 4월초에서 5월초 사이에 부부동반 단합대회를 갖는 동시에 “제9회 철원군 홀스타인 품평회”도 검정회를 통해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김화지역 낙농2세 15명이 비공식적으로 갖는 모임을 앞으로는 갈말과 동송지역 2세까지 참여토록 주선하여 철원지역 낙농의 미래를 밝게 할 방침이다.



무허가축사 ‘발등의 불’…적법화 접수 서둘러야 무허가축사 적법화 해결을 위해 농가에서도 해당 지자체에 서둘러 접수해 적법화 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4일 충북낙협에서 충북지역 낙농환경 순회교육<사진>을 실시했다.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가 주를 이룬 이날 회의에서 많은 농가들이 적법화를 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을 보였다. 청주의 한 농가는 “축사 건립 허용 지역이 과거 지적도상으로 측정될 때는 문제가 없었는데 GPS로 측정을 하면서 약간 벗어났다”며 “그동안 아무 문제없이 사용하던 건물을 다시 지으려니 난감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충주의 한 농가는 “주변에 50~60년간 사용하지 않던 폐 도로가 있어 축사시설을 지었는데 이 도로의 위치를 변경하는 공사가 진행되며 사용되기 시작했고 인접한 축사들이 무허가시설로 전락했다”며 “지적도상 측정과 GPS 측정의 차이가 농가들을 한순간에 범법자로 내몰고 있다”고 개탄했다. 청원의 한 농가는 “청원군의 경우 타 시군이 무허가 기준을 2013년 건립을 기준으로 삼는데 반해 2011년 8월을 기준으로 적용하고 있다”며 “2011년부터 2013년 사이 농가들이 건물을 많이 지었는데 이는 형평성에 어긋나

제주, 초고강도 환경규제 현실화 되나 초고강도의 환경규제를 뒷받침할 제주도의 ‘가축분뇨 관리에 관한 법률조례 전부 개정안’(이하 가축분뇨 관리 조례 개정안)이 결국 팔부능선을 넘어섰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제356회 제4차 회의를 갖고 일부 의원들이 공동 발의한 ‘가축분뇨 관리 조례 개정안’ 을 수정 가결했다. 전차회의에서는 개정안의 일부 조문이 상위법 위배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심사자체가 보류된 바 있다. 이날 가결된 조례안에 따르면 제주도에서 고의적인 가축분뇨 무단배출이 이뤄질 경우 1차 적발만으로도 허가취소(허가 대상시설) 또는 폐쇄명령(신고대상시설)을 내릴수 있는 일명 ‘원스트라익 아웃제’가 새로이 도입된다. 또한 도내 가축분뇨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관리하기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해 실태조사를 하도록 규정했다. 다만 상위법 위배 논란에 휩싸인 원안 내용 중 일부에 대해서는 수정이 이뤄졌다. 우선 가축사육제한지역이 아니더라도 신규 시설에 대해서는 반경 1km이내 모든 지역을 대표할수 있는 마을회 또는 이장단의 동의를 받도록 한 조항이 이번 가결과정에서 삭제됐다. 원안에서 3억원으로 상향됐던 과징금 총액도 1억원으로 대폭 낮춰졌다. 제주도의회외는 이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