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2℃
  • 맑음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20.7℃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2.9℃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0℃
  • 맑음고창 19.4℃
  • 맑음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20.0℃
  • 맑음보은 21.2℃
  • 맑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5.6℃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코미팜 동약업계 첫 ‘1천만불 수출’ 금자탑

동남아·남미 등 27개국 수출…올 140억원 목표
써코백신 등 백신 비중 70%…부가가치도 높아
공격적 마케팅·정부 지원도 큰 힘…中진출 역점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코미팜이 국내 동물약품 업계 처음으로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 쾌거를 달성했다.

코미팜은 이달 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54회 무역의 날 행사에서 1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다.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은 동물약품 업계에서는 처음이다.

코미팜은 지난 2008년 100만불, 2013년 300만불, 2014년 5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는 등 가파르게 수출 실적을 늘려왔다. 그리고 올해 드디어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이라는 금자탑을 쌓게 됐다.

코미팜은 지난 93년 베트남 수출을 출발선으로 올해 현재 아시아, 남미 등 전 세계 27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코미팜은 올해 140억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미팜의 주요 수출품은 동물용 백신과 화학제다. 특히 양돈·양계 백신 등 백신이 전체 수출액에서 70% 가량을 차지하는 데, 이들 제품은 부가가치가 크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다.

이 중 써코백신(프로백 써코마스터 원샷 등)이 가장 많이 수출되는데, 최근 페루, 칠레에도 수출이 시작돼 올해 총 600만두 분량의 수출이 기대되고 있다.

코미팜은 수출 성장세에 대해 회사의 전폭적 지지가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원부자재부터 철저하게 준비하는 것은 물론, 야근·주말 특근을 감수하더라도 수출 주문량을 맞추려고 회사 전 부서가 노력하고 있다는 부연이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동물약품협회 등 관계 부처·단체가 적극적으로 수출 시장 개척을 지원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백신 수출량이 늘어남에 따라 생산시설 증대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동물용의약품 종합지원 사업을 통해 적기에 시설을 확충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해외전시회, 수출마케팅 등 지원사업을 잘 활용했다고 덧붙였다.

코미팜은 앞으로도 동물약품 수출 확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중국 시장의 경우 수년전부터 백신을 수출하려고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좋은 결실을 맺기 위해 지속 추진키로 했다.

코미팜에서 수출을 맡고 있는 김성기 이사는 “이번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을 계기로 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 코미팜은 동물약품 수출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우뚝 설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