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1 (금)

  • -동두천 0.8℃
  • -강릉 3.8℃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4.9℃
  • 구름조금부산 6.6℃
  • -고창 2.8℃
  • 흐림제주 6.5℃
  • -강화 0.1℃
  • -보은 1.5℃
  • -금산 0.4℃
  • -강진군 4.8℃
  • -경주시 3.2℃
  • -거제 4.1℃

코미팜 동약업계 첫 ‘1천만불 수출’ 금자탑

동남아·남미 등 27개국 수출…올 140억원 목표
써코백신 등 백신 비중 70%…부가가치도 높아
공격적 마케팅·정부 지원도 큰 힘…中진출 역점


코미팜이 국내 동물약품 업계 처음으로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 쾌거를 달성했다.

코미팜은 이달 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54회 무역의 날 행사에서 1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다.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은 동물약품 업계에서는 처음이다.

코미팜은 지난 2008년 100만불, 2013년 300만불, 2014년 5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는 등 가파르게 수출 실적을 늘려왔다. 그리고 올해 드디어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이라는 금자탑을 쌓게 됐다.

코미팜은 지난 93년 베트남 수출을 출발선으로 올해 현재 아시아, 남미 등 전 세계 27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코미팜은 올해 140억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미팜의 주요 수출품은 동물용 백신과 화학제다. 특히 양돈·양계 백신 등 백신이 전체 수출액에서 70% 가량을 차지하는 데, 이들 제품은 부가가치가 크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다.

이 중 써코백신(프로백 써코마스터 원샷 등)이 가장 많이 수출되는데, 최근 페루, 칠레에도 수출이 시작돼 올해 총 600만두 분량의 수출이 기대되고 있다.

코미팜은 수출 성장세에 대해 회사의 전폭적 지지가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원부자재부터 철저하게 준비하는 것은 물론, 야근·주말 특근을 감수하더라도 수출 주문량을 맞추려고 회사 전 부서가 노력하고 있다는 부연이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동물약품협회 등 관계 부처·단체가 적극적으로 수출 시장 개척을 지원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백신 수출량이 늘어남에 따라 생산시설 증대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동물용의약품 종합지원 사업을 통해 적기에 시설을 확충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해외전시회, 수출마케팅 등 지원사업을 잘 활용했다고 덧붙였다.

코미팜은 앞으로도 동물약품 수출 확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중국 시장의 경우 수년전부터 백신을 수출하려고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좋은 결실을 맺기 위해 지속 추진키로 했다.

코미팜에서 수출을 맡고 있는 김성기 이사는 “이번 1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을 계기로 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 코미팜은 동물약품 수출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우뚝 설 것이다”고 말했다.



낙육협, 무허가축사 적법화 사활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달 20일부터 충남을 시작으로 전국 낙농순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순회교육에서는 조사료 교육과 함께 무허가축사와 관련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전국에서 청취한 내용들을 중심으로 적법화를 못한 농가들이 대거 폐업하는 일이 없도록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며 이를 위해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이다. 낙농육우협회에 따르면 많은 농가들이 적법화를 수용하고 추진하려고 하지만 지자체 담당자가 수시로 바뀌면서 업무에 혼선을 빚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총회에서도 농가들은 이승호 회장에게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한 대책을 질의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에 이승호 회장은 “지금까지 우리는 무허가 시설을 유지한 채 불안한 경영을 해왔다”며 “하지만 적법화를 추진하려고 해도 현지에서 유권해석이 오락가락하면서 지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예기간 연장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포기는 금물이라고 덧붙였다. 이승호 회장은 “몇몇 국회 농해수위 의원들이 유예기간을 연장하는 법안을 입법발의 했지만 당연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