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1 (금)

  • -동두천 -1.2℃
  • -강릉 1.9℃
  • 흐림서울 0.6℃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3.0℃
  • -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6.6℃
  • -강화 -2.2℃
  • -보은 -2.2℃
  • -금산 -1.7℃
  • -강진군 3.2℃
  • -경주시 0.3℃
  • -거제 2.0℃

“내년초 돈가 약보합세로 출발할 듯”

농경연, 중기선행 관측…1~2월 4천300~4천600원 전망
등급판정 마릿수 증가로…이후 상승해 5월엔 5천원 이상


내년 초에는 돼지가격이 약보합세에 머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중기선행 관측을 통해 내년 1~2월 지육가격이 kg당 4천300~4천600원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12월 가격전망치와 동일한 수준으로 올해 초 보다는 낮은 가격이다.
농경연은 이에 대해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등급판정마릿수에 영향을 미칠 올해 8~9월 자돈용사료 생산량이 전년동기 대비 3.9% 늘어난 점 등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내년 1~5월 돼지 등급판정마릿수가 1년전과 비교해 1.8% 늘어난 711만두에 달하며 돼지고기 생산량도 1.3% 증가한 37만7천톤 내외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농경연은 다만 개학 등으로 인해 수요가 증가하며 내년 3월부터 돼지가격이 상승, 3~4월 4천400~4천700원으로 오르고, 5월에는 5천원 이상에서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국내 돼지고기 가격 약세로 내년 1~5월 돼지고기 수입량은 1년전보다 18.4% 감소한 15만톤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낙육협, 무허가축사 적법화 사활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달 20일부터 충남을 시작으로 전국 낙농순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순회교육에서는 조사료 교육과 함께 무허가축사와 관련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전국에서 청취한 내용들을 중심으로 적법화를 못한 농가들이 대거 폐업하는 일이 없도록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며 이를 위해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이다. 낙농육우협회에 따르면 많은 농가들이 적법화를 수용하고 추진하려고 하지만 지자체 담당자가 수시로 바뀌면서 업무에 혼선을 빚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총회에서도 농가들은 이승호 회장에게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한 대책을 질의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에 이승호 회장은 “지금까지 우리는 무허가 시설을 유지한 채 불안한 경영을 해왔다”며 “하지만 적법화를 추진하려고 해도 현지에서 유권해석이 오락가락하면서 지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예기간 연장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포기는 금물이라고 덧붙였다. 이승호 회장은 “몇몇 국회 농해수위 의원들이 유예기간을 연장하는 법안을 입법발의 했지만 당연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