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1 (금)

  • -동두천 -1.8℃
  • -강릉 2.4℃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4.2℃
  • -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6.6℃
  • -강화 -0.9℃
  • -보은 -0.6℃
  • -금산 -0.8℃
  • -강진군 3.8℃
  • -경주시 2.0℃
  • -거제 3.0℃

축협 TMR공장, 매출 늘었지만 이익 감소

농협 축산자원부, 경영분석 결과 “치열한 경쟁 탓”

TMR 사료시장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농협경제지주 축산자원부(부장 함혜영)가 일선축협이 운영하고 있는 TMR공장 경영내용을 분석한 결과 매출액은 증가했지만 이익은 계속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자들은 치열한 시장경쟁을 그 원인으로 꼽았다.
농협이 분석한 일선축협 44개 TMR공장 경영분석자료(3/4분기)에 따르면 공장전체 매출액은 3천226억6천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순수한 TMR사료 매출액은 2천497억4천100만원이었다. 공장전체 매출액에는 TMR사료매출에 조사료, 집유, 배합사료 등 공장에서 취급한 모든 실적이 포함된다.
공장전체 매출액 기준만 보면 전년 동기 대비 15.7%(439억원) 증가했고, TMR사료 매출액도 같은 기간 11.6%(251억원) 늘었다. 대부분의 축협TMR공장에서 매출 증가 현상이 나타났지만 6개 공장은 매출이 27억800만원 줄어들었다.
농협축산자원부는 매출증가 배경에 대해 국내산 및 수입산 조사료 수급불안으로 TMR사료를 이용한 농가들이 늘었고, 폐업농 증가와 경쟁심화 등에도 축협마다 신제품 개발과 함께 자체적으로 판매 확대에 노력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매출총이익은 237억6천7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5%(19억원) 증가했다. 매출이 늘었지만 매출원가도 16.4% 증가하면서 매출총이익 증가율은 8.5%에 그쳤다는 설명이다. 단미원료 가격은 안정세를 보였지만 수입조사료 가격이 지속적인 강세를 보이면서 매출원가 증가 폭이 컸다는 분석이다.
영업이익은 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3억6천100만원) 감소했고, 당기손익도 8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3%(4억5천300만원) 줄었다. TMR사료와 수입조사료 판매가 늘면서 매출액은 늘었지만 매출증가 대비 원가와 판관비가 증가해 영업이익과 당기손익은 오히려 줄었다는 설명이다.
현재 축협TMR공장 중에서 당기손익 5억원 이상을 낸 곳은 7개소, 3~5억원은 3개소, 1억원 이하는 5개소, 적자를 본 곳은 12개소이다.
올해 3분기까지 축협TMR공장이 판매한 TMR사료는 72만7천913톤이다. 비육용이 45만9천689톤이 판매됐고, 낙농용은 26만8천224톤이 팔렸다. TMR사료 평균가격은 343.1원(kg당)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7.1원) 낮게 판매됐다. 비육용은 317.7원으로 1.9%(6.2원) 낮아졌고, 낙농용은 386.6원으로 0.8%(3.1원) 판매가격이 내렸다.
농협 축산자원부는 TMR공장 증가와 함께 배합사료와의 경합도 갈수록 더해져 판매경쟁은 계속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여전히 일산능력 대비 가동률이 낮은 상황에서 판매량 증대를 위해선 다양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했다.


낙육협, 무허가축사 적법화 사활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무허가축사 적법화 문제에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달 20일부터 충남을 시작으로 전국 낙농순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순회교육에서는 조사료 교육과 함께 무허가축사와 관련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전국에서 청취한 내용들을 중심으로 적법화를 못한 농가들이 대거 폐업하는 일이 없도록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며 이를 위해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것이다. 낙농육우협회에 따르면 많은 농가들이 적법화를 수용하고 추진하려고 하지만 지자체 담당자가 수시로 바뀌면서 업무에 혼선을 빚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열린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총회에서도 농가들은 이승호 회장에게 무허가축사 적법화에 대한 대책을 질의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에 이승호 회장은 “지금까지 우리는 무허가 시설을 유지한 채 불안한 경영을 해왔다”며 “하지만 적법화를 추진하려고 해도 현지에서 유권해석이 오락가락하면서 지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예기간 연장에 대한 막연한 기대와 포기는 금물이라고 덧붙였다. 이승호 회장은 “몇몇 국회 농해수위 의원들이 유예기간을 연장하는 법안을 입법발의 했지만 당연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