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5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2국방 직결…방역단 사업비 별도 운용을”

충북축협운영협의회, 중앙회·정부에 건의키로
이력제 예산 확보·조사료 생산 지원 강화도


충북축협운영협의회(회장 박희수·괴산증평축협장)는 지난 20일 제천단양축협 회의실에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의회<사진>를 열고 당면 현안들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날 박희수 회장은 “AI가 연례 행사처럼 발생되고 있는 실정인 만큼 충북지역에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선제적 대응에 나서야할 것”이라며 “차단방역을 위한 도내 협동조합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유인종 청주축협 조합장은 “방역단 사업비가 내년부터 교육지원 사업비에 포함될 예정”이라며 “제2국방과 직결되는 만큼 방역시스템 강화를 위해 현행대로 방역단 사업비의 별도 예산이 집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내년부터 이력제 예산 지원이 없어지면 그동안 각고의 노력으로 정착시킨 이력제사업 기반이 무너질 수 있다”며 “이력제 사업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전국의 조합장들이 힘을 합쳐 농협중앙회, 농림축산식품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신관우 충북낙협 조합장은 “원가절감 및 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양질의 조사료 생산기반 확충에 나서야할 때”라며 “벼 직불금에 버금가는 정부차원의 전향적인 지원을 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충북 조합장들은 방역단 사업비 별도운영, 이력제 예산 확보, 조사료 지원확대를 위해 중앙회 및 관계부처에 적극 요청키로 했다. 또한 무허가축사 적법화, AI 방역, 농협 방역전산 앱(APP) 가입 캠페인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