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8℃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3.2℃
  • 흐림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23.0℃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18.4℃
  • 흐림강진군 20.5℃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발효사료 제조기술 보급·현장 지도

한우농가 사료비 절감 효과 ‘눈에 띄네’

[축산신문 ■순천=윤양한 기자]


전남한우산학연협력단 행보 주목


전남한우산학연협력단(단장 이상석·순천대 동물자원과학과 교수)이 한우농가의 사료비 절감을 비롯한 다양한 기술지원<사진> 으로 한우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한우사육에 있어 송아지 구입비와 사료비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사료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40~50% 수준으로 사료비 절감은 농가소득 향상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이에 따라 전남한우산학연협력단(이하 협력단)은 농촌진흥청과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의 지원을 받아 농식품부산물과 유용미생물을 활용해 발효사료 제조기술을 개발 보급한 결과 큰 폭의 사료비 절감 효과를 거뒀다.
협력단은 한우농가의 경영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32농가에 일반 사료원료에 비해 영양성분 차이가 크지 않은 농식품부산물을 분석, 지역 내 수급 가능성을 조사해 발효사료 제조기술을 접목시켜 평균 32.8%의 사료비가 절감되는 기대이상의 성과를 올렸다.
특히, 생산비 절감 프로그램 접목은 물론 현장 컨설팅 및 교육 등을 시행하고 발효사료 배합비, 유용미생물, 첨가제 등을 공급하여 현장 애로사항을 해결함으로써 한우농가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협력단은 또 분야별 전문가(대학, 관, 진흥기관 등), 법인 경영체 및 선도농가 등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39명의 전문기술위원을 선정해 한우농가 현장컨설팅, 전문가교육 및 워크숍·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전문적인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기술전문위원은 사양·영양, 질병방역·예방, 경영·유통, 번식·육종 등 4개의 분과로 구성해 각 분야별 전문적인 기술지원에 주력하고 있다.
이 같은 협력단의 기술지원으로 회원농가의 소득증가율은 2015년 11.4%, 2016년 26.5%가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부가적으로 농식품부산물을 활용한 생산비절감 방법 및 동영상 보급, 사료 영양성분 분석 및 육종개량을 위한 친자감별을 실시하는 등 한우농가의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지난 2일에는 국제농업박람회가 열린 전남농업기술원에서 영·호남 미래 축산업을 이끌어 나갈 ‘후계 축산경영인 육성을 위한 미래비전 심포지엄’을 개최해 주제발표와 후계축산경영인의 우수 사례, 우수농장 현장 사례 등을 공유함으로써 영·호남지역 후계 축산인과 축산학도들에게 미래 축산의 비전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 한우의 우수성 홍보를 위해 한우고기 시식행사, 소비촉진 행사를 지역축제 및 박람회장에서 개최하여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상석 단장은 “쇠고기 자급률이 낮아지고 수요가 위축되는 시점에서 한우농가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이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인지를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