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협동조합,지방

평창올림픽 성공 기원…깨끗한 환경 조성

농협, 강릉 한우농장서 나무 심고 그림 그려

농협이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며 올림픽 경기장이 있는 강원도 강릉에서 ‘축산냄새 방지와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캠페인’<사진>을 전개했다.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는 지난 8일 강릉시 성산면 산북리 소재 강릉축협 전병우 조합장의 한우농장(181두)에서 캠페인을 벌였다.
이 자리에는 김태환 축산경제대표, 이택열 강원축협운영협의회장(인제축협장), 주영건 강릉축협장, 김영교 평창영월정선축협장, 임홍원 홍천축협장, 한경섭 나눔축산운동본부 사무총장, 강원지역 축협 직원들과 나눔축산운동본부 대학생 서포터즈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축산농장 주변에 측백나무 100그루를 심어 방취림을 조성하고, 퇴비사와 창고 벽면에 벽화를 그렸다.
농협은 축산농가 스스로 자연친화적인 축산환경을 조성해 올림픽 경기장을 찾는 수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깨끗하고 청정한 농장을 보여주기 위해 이날 캠페인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농협은 그동안 ‘깨끗한 축산농장, 나무울타리 조성사업’을 통해 전국의 축산농장에 총 7천52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고 밝혔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