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한·미FTA 폐기만이 농민 살 길”

축단협·농축산연합회, 국회 앞서 기자회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국회연설 당일인 지난 8일 오전 10시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문정진)와 한국농축산연합회(회장 이홍기)는 국회의사당 앞에서 한·미 FTA 폐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사진>을 가졌다.
문정진 회장은 “미국측에서 먼저 한·미 FTA에 관해 문제를 재기하며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는 한·미 FTA 폐기는 커녕 기존 합의내용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라며 “미국측에서 제시한 재협상의 기회를 놓치는 바보 같은 처세”라고 지적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도 “미국이 먼저 한·미 FTA 폐기를 거론 했는데 문재인 정부가 이를 막고 있는 격”이라면서 “농민들은 뼈를 깎는 고통을 감수하며 FTA 협상을 수용했다. 현 정부는 말로만 국내 농축산업을 보호하겠다며 농민들을  우롱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