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계란자조금 계란유통차량 ‘랩핑 홍보’ 지원

‘건강한 계란’ 각인 …지난해 이어 두번째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계란유통차량의 랩핑지원 사업<사진>을 진행하고 있다.
계란자조금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계란구매 촉진과 이미지 개선을 위한 것으로 차량에 계란 홍보 이미지를 입혀 유통 차량이 홍보를 겸할 수 있도록 랩핑 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홍보 이미지에는 건강한 계란에 대한 문구 및 계란 캐릭터 ‘에그로이’ 등이 노출된다.
신청대상은 위원회에 거출금을 완납한 농가며, 1톤 차량 33대, 3.5톤 차량 1대, 5톤 차량 1대 총 35대를 선착순으로 지원한다. 농가 당 1대에 한해 지원되며, 부식 및 찌그러짐이 심한 차량은 지원이 제한될 수 있다.
랩핑 지원을 받고자 하는 농가는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신청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 후 차량의 양쪽 각 측면사진과 후면사진을 함께 메일로 전송하면 된다. 신청기간은 오는 17일 까지다.
지난해 지원 사업에 참여한 차량은 총 21대로, 계란유통 차량을 통한 자연스러운 계란 홍보 및 계란에 대한 일반의 긍정적인 인식 제고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계란자조금은 이번 랩핑 지원 사업을 포함, 계란 소비량 확대를 위한 판매 시스템 구축, 계란 자급률 100% 유지를 위한 산업기반 마련, 계란 산업 가치 확대를 통한 국가경쟁력 확보에 초점을 두고 계란 산업 보호 및 계란 소비 촉진을 위해 농가 지원과 일반에 대한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