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돈요리로 ‘온정’ 전해요”

전북여성한돈인 봉사단, 익산서 ‘나눔쿠킹캠페인’
자조금과 공동복지시설에 한돈 100kg·수육 제공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병규)와 전북여성한돈인봉사단이 지난 8일 익산시장애종합복지관을 찾았다.
‘한돈나눔쿠킹캠페인’ 을 통해 직접 만든 한돈요리를 나누며 온정을 나누기 위해서다.
올해 일곱번째로 열린 이날 행사<사진>에는 정헌율 익산시장을 비롯해 대한한돈협회 이웅열 전북도협의회장, 전북 여성한돈인봉사단 전정순 대표, 오석재 익산지부장, 익산시장애인종합복지관 황은영 사무국장, 익산시 소병홍 의장, 이성효 축산과장 등 한돈자조금과 지역 관계자가 함께했다.
이날 전북 여성한돈인봉사단은 익산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 영양지원용 한돈 100kg을 전달 하고 우리돼지 한돈으로 만든 수육 요리로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1시간여에 걸친 마술공연으로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웅열 전북도협의회장은 “한돈 나눔 쿠킹 캠페인은 우리 지역 이웃들과 우리돼지 한돈을 나누며 희망을 전하는 활동”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이웃과 희망을 함께 나누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더욱 더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돈 나눔 쿠킹 캠페인’은  지난 5월, 제주를 시작으로 올해 연말까지 전국 9개 지역을 릴레이로 진행된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