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6 (토)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17.8℃
  • 흐림서울 17.7℃
  • 대전 18.8℃
  • 대구 20.4℃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1.0℃
  • 부산 21.8℃
  • 흐림고창 19.1℃
  • 박무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1.0℃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7.4℃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기류>인구절벽 불황 속 시유 소비량 상승세 전환 동력은

“뚫어야 산다”…수요 창출 공격경영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소비자 기호 맞춘 기능성 제품 적극 출시
커피시장 수요 찾아 틈새 넓히기 노력 주효


다양한 방식의 우유 소비 활성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국내 흰 우유 소비량은 138만4천 톤으로 2015년 대비 2.8% 증가했다.
2013년 이후 하향세가 지속되다 4년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다.
지금까지 우유의 주 소비층이라 여겨졌던 어린이와 청소년의 수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비가 늘어난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현상이라 볼 수 있다.
어떠한 것들이 이러한 현상을 불러일으켰을까.
우선 유업체들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눈길을 끈다. 식품 안전성과 건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업체들은 저지방 우유·유기농 우유 등 기능성 제품들을 출시하며 소비자들에 다가갔다.
이러한 기능성 우유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또 하나의 시장은 바로 컵커피 시장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컵커피 시장은 2015년 대비 21.9%가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라떼 타입 커피류 제품들의 경우 원유 함량이 40~60%에 달해 우유 소비의 효자 노릇할 톡톡히 하고 있다.
커피 및 디저트 시장의 성장으로 커피 전문점 등에 공급되는 B2B 거래물량도 2015년 대비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낙농업계는 소비자들의 가치 지향적 성향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우유자조금사업 홍보 효과 분석 연구용역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경제 불황이 계속되면서 허리띠를 졸라매는 데 지친 사람들이 큰돈 들어가지 않는 식품 등에서 개인적 만족감을 얻으려는 성향이 강해지고 있다”며 “식생활에서도 ‘YOLO(You Only Live Once)’가 대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식품을 통해 건강은 물론 美까지 챙기려는 트렌드가 보편화 되고 맛은 물론 재미와 흥미, 시각적 즐거움으로 종합적 만족감을 주는 식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