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장인에게 전수받는 목장형 유가공 치즈 노하우

축산원, 목장형 자연치즈 제조기술 워크숍 개최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식품가공장에서 목장형유가공연구회원 및 희망 낙농가 30여 명을 대상으로 목장형 자연치즈 제조기술 워크숍<사진>을 개최했다.
이번 교육은 이론 및 실습교육으로 이뤄졌으며, 정용삼 마이스터로부터 꽁떼 치즈, 가우다 치즈, 체다 치즈 등을 직접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에 초빙된 정용삼 치즈마이스터는 독일과 미국에서 생활하며 유가공학교에 입학, 독일 농촌진흥청인 란트비어셰프트캄머 등에서 근무했으며, 지난 1990년 독일 치즈마이스터 자격을 취득하고 현재는 국내 목장형 유가공 낙농가 자연치즈 제조기술 교육 및 치즈콘테스트 심사위원장을 매년 역임하고 있다.
워크숍에 참석한 농가들은 정용삼 마이스터로부터 노하우를 전수받고 직접 치즈를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서로의 정보를 교환하기도 했다.
농가들은 “목장형 유가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농가들도 어떻게하면 치즈를 잘 만들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깊은데 농가간 정보를 공유하고 실습도 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좋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등급정산제 조기 정착 역량집중, 그전까지 박피작업 중단은 반대” 육류유통수출협 “적극 협력” “박피중단은 도축업계 사안” 축산물처리협 “당초 계획대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등급별 탕박가격을 지육중량에 적용해 돼지값을 정산하는 이른바 ‘등급정산제’ 의 조기 정착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등급정산제 정착이전에 도축장 박피라인을 인위적으로 철거하는 데는 반대의 시각을 분명히 했다. 하태식 회장은 지난 8일 본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과 관련, 한돈협회의 입장을 이같이 정리했다. 하태식 회장은 “시장환경 변화나 소비자 요구 등을 감안한 돼지값 정산방식 개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그 방향은 등급정산제가 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한돈협회의) 각 도협의회를 통해 현황 파악에 나선 결과 양돈현장에서는 등급정산제 보다는 기준가격만 탕박으로 변경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출했다. 아직까지 등급정산제를 도입한 선례가 많지 않다 보니 양돈농가와 육가공업계 모두 “일단 지켜보자”는 관망적 성향이 강한 데다 일부에서는 “손해볼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등급정산제에 소극적이거나 기피하는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태식 회장은 특히 “일부 육가공업체가 부산물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