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8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삼계탕, 중국 수출 다시 날개 펴나

AI 청정화…사드로 경색된 수출시장 ‘해빙’
농식품부, 외교채널 활용 등 총력지원 방침


삼계탕의 중국 수출 재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우리나라가 고병원성AI 청정국 지위를 회복한 데다 최근 사드 갈등이 어느정도 해소된 데 따라 한중 관계도 회복되고 있어서다.
삼계탕 중국 수출은 지난해 6월 처음 시작된 이후 순항을 타다가 지난해 11월 고병원성AI 발생에 의해 발목이 잡혔다.
올 4월 이후에는 수출 길이 아예 끊겨 버렸다.
발생농장 반경 10Km 내에 수출작업장이 있을 경우 수출이 중단되기 때문이다.
중국에 삼계탕을 수출하는 국내 작업장은 총 11개소(가공장 5개소, 도계장 6개소)다.
이를 통해 지난해 169톤 73만1천불, 올해 21톤 9만6천불 어치 삼계탕이 수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제 11개 수출작업장 모두 발생 농장 10Km 내에 위치해 있지는 않다는 것을 강조하며, 중국측에 6차례 수출중단 해제를 요청했다.
특히 최근에는 중국에 있는 농무관 등 외교채널을 활용해 중국 검역당국과 유기적으로 접촉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삼계탕은 중국에서 대표 한류 식품으로 자리매김할 잠재력이 충분하다”며 삼계탕 수출 재개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


닭고기·오리고기, 베트남 수출 재개

농식품부, 상호 검역 협의 완료


베트남에 다시 국내산 닭고기·오리고기 등 신선 가금제품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3일자로 닭고기·오리고기 등 신선 가금제품의 베트남 수출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국내 신선 가금제품 최대 수출국으로 지난 2015년에는 3천700만불 어치를 수출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국내에서 고병원성AI가 발생, 경북 등 비발생 지역 외에는 수출이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었다.
농식품부는 지난 10월 13일 우리나라가 고병원성AI 청정국 지위를 회복함에 따라 한국 AI 청정화 보고서를 베트남 측에 제공하는 등 조기에 수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
이에 베트남 당국은 한국산 신선 가금제품에 대한 수입 제한 조치가 해제됐음을 지난 3일자로 외교부를 통해 농식품부에 통보, 수출 재개에 필요한 모든 검역 협의 절차가 마무리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베트남 당국에 이미 등록된 수출 작업장(50개소)은 이달 생산된 신선 가금제품부터 기존에 합의된 검역증명서 서식을 그대로 활용해 즉시 수출할 수 있게 됐다.
농식품부는 “이번 베트남 수출 재개는 지난달 30일 홍콩 수출 재개에 이어 두 번째 AI 청정화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병원성AI 청정국 지위를 지속 유지해 신선 가금제품 수출이 활성화됐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