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4.1℃
  • -강릉 12.2℃
  • 서울 18.3℃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1.0℃
  • 부산 20.5℃
  • -고창 20.5℃
  • 제주 24.4℃
  • -강화 15.7℃
  • -보은 22.3℃
  • -금산 22.4℃
  • -강진군 19.7℃
  • -경주시 15.4℃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양돈현장 PRRS 비상…각별한 관리를

여름철 폭염여파 면역저하·큰 일교차…위험성 더 높아
스트레스 최소화·순치 철저…농장에 맞는 백신 접종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가을이 깊어가며 양돈현장의 PRRS도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현장수의사들은 “이맘 때면 늘 반복되는 일이다. 다만 아직까지 이전의 같은 시기보다 더하다거나 다른 양상이 포착되진 않고 있다”는 게 전반적인 반응이다.
그러나 농장의 질병상황이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극히 꺼리는 양돈농가들의 특성을 감안할 때 실제 피해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파악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
더구나 지난해 이어 올 여름에도 폭염으로 인한 모돈의 면역력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만큼 PRRS의 위험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데는 현장수의사들도 입장이 다르지 않다.
도드람양돈농협 정현규 원장은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는 것도 PRRS의 위험성을 더 높이는 요인”이라며 “이러한 상황에 PRRS가 (농장에)들어올 경우 유행성 폐렴이나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등 다른 호흡기질병과 복합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면서 모돈의 유사산과 비육구간 폐사율이 상승하는 등 생산성에 심각한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양돈농가들의 긴장감도 높아만 가고 있다.
경기도의 한 양돈농가는 “주위에서 PRRS가 돌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한번 문제가 되기 시작하면 쉽게 벗어날 수 없는 질병이기에 농장 관리를 강화하고 있지만 불안감을 좀처럼 떨쳐버리기 힘들다”고 털어놓았다.
수의전문가들은 PRRS의 철저한 예방관리 밖에는 대안이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우선 보다 세심한 돈사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온도 및 환기관리를 통해 일교차에 따른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
후보돈 입식시 올바른 방법에 의한 순치도 반드시 뒤따라야 할 사양관리 포인트로 지목됐다.
여기에 전문가의 정확한 농장진단을 토대로 백신을 접종하는 노력도 PRRS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한별팜텍 이승윤 대표는 “국내에서 북미형과 유럽형 바이러스가 모두 문제를 유발하고 있는 만큼 농장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고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이를 통해 새로운 바이러스 유입에 대비하고 PRRS에 따른 피해를 줄이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다만 백신접종만으로 PRRS를 완벽히 방어할 수 있다는 생각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