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0 (일)

  • -동두천 18.9℃
  • -강릉 17.3℃
  • 흐림서울 18.7℃
  • 구름조금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18.8℃
  • -고창 21.3℃
  • 흐림제주 17.7℃
  • -강화 17.2℃
  • -보은 19.7℃
  • -금산 20.3℃
  • -강진군 20.3℃
  • -경주시 16.2℃
  • -거제 18.9℃
기상청 제공

인터뷰

“축산관련단체간 소통·화합의 시너지 극대”

신임 문 정 진 축단협회장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전·후방산업 아우르는 소통창구·중재 역할 충실
산적한 현안, 사안별 대응…결집으로 하나 하나 해결
축산업 걸맞은 위상 증진…새로운 도약 발판 마련

 

“축산업계의 결속을 토대로 각종 현안을 하나씩 해결, 그 끝에는 ‘정말 잘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겁니다.”
지난 16일 축산관련단체협의회의 새로운 수장으로 선출된 문정진 회장(한국토종닭협회장)은 “저마다 (축단협회장직을 수행할)충분한 역량과 자질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원단체장들께서 중책을 맡겨주신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를 위해 축단협 회원단체간 입장이 첨예히 대치되는 사안에 대해 적극 중재는 물론 축산 전·후방산업 회원단체의 목소리라도 귀담아 듣고 소통창구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회원단체장들의 심부름꾼으로서 섬기고 경청하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것이다.
문정진 회장은 AI, 구제역, 청탁금지법. 무허가축사 적법화, 환경 규제, 우유소비 감소 등 축산업계가 안고 있는 현안을 일일이 지목하면서 “축산조직 전체가 결집된다면 안티축산의 확산과 이원화된 정부 행정속에서 FTA로 인해 전 세계를 상대로 버거운 경쟁을 해야하는 축산업계의 어려운 현실을 충분히 극복해 나갈 수 있다”며 자신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문 회장은 국회에서 공방중인 축산물위생관리업무 일원화에도 깊은 관심을 표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담당하고 있는 업무까지 농림축산식품부로 이관돼야 한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각 회원단체 임직원의 복지도 고려한 축산회관의 세종시 이전과 함께 축산업의 위치에 걸맞는 정부 조직확대에도 적극 나설 것임을 잊지 않았다.
“정부 조직법 개편으로 농식품부내 축산관련 부서가 2국6과로 재편됐지만 축산업의 비중을 감안할 때 여전히 미흡하다”는 그는 “농식품부내 ‘축산실’ 설치는 물론 축산정책과 예산지원 확대를 유도, 축산업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정진 회장은 특히 축단협이펼치는 각종 사업이 내실있게 실행되고, 축산단체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 전문성을 갖춘 전담직원을 확충하되 충분한 재정확보 노력도 약속했다.
문 회장은 “전임 회장들의 업적에 누가 되지 않도록 모든 축산업계와 힘을 모아 우리 앞에 닥친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회원단체들의 적극적인 성원과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