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인터뷰

“축산관련단체간 소통·화합의 시너지 극대”

신임 문 정 진 축단협회장

전·후방산업 아우르는 소통창구·중재 역할 충실
산적한 현안, 사안별 대응…결집으로 하나 하나 해결
축산업 걸맞은 위상 증진…새로운 도약 발판 마련

 

“축산업계의 결속을 토대로 각종 현안을 하나씩 해결, 그 끝에는 ‘정말 잘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겁니다.”
지난 16일 축산관련단체협의회의 새로운 수장으로 선출된 문정진 회장(한국토종닭협회장)은 “저마다 (축단협회장직을 수행할)충분한 역량과 자질을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원단체장들께서 중책을 맡겨주신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를 위해 축단협 회원단체간 입장이 첨예히 대치되는 사안에 대해 적극 중재는 물론 축산 전·후방산업 회원단체의 목소리라도 귀담아 듣고 소통창구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회원단체장들의 심부름꾼으로서 섬기고 경청하는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것이다.
문정진 회장은 AI, 구제역, 청탁금지법. 무허가축사 적법화, 환경 규제, 우유소비 감소 등 축산업계가 안고 있는 현안을 일일이 지목하면서 “축산조직 전체가 결집된다면 안티축산의 확산과 이원화된 정부 행정속에서 FTA로 인해 전 세계를 상대로 버거운 경쟁을 해야하는 축산업계의 어려운 현실을 충분히 극복해 나갈 수 있다”며 자신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문 회장은 국회에서 공방중인 축산물위생관리업무 일원화에도 깊은 관심을 표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담당하고 있는 업무까지 농림축산식품부로 이관돼야 한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이다.
각 회원단체 임직원의 복지도 고려한 축산회관의 세종시 이전과 함께 축산업의 위치에 걸맞는 정부 조직확대에도 적극 나설 것임을 잊지 않았다.
“정부 조직법 개편으로 농식품부내 축산관련 부서가 2국6과로 재편됐지만 축산업의 비중을 감안할 때 여전히 미흡하다”는 그는 “농식품부내 ‘축산실’ 설치는 물론 축산정책과 예산지원 확대를 유도, 축산업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정진 회장은 특히 축단협이펼치는 각종 사업이 내실있게 실행되고, 축산단체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 전문성을 갖춘 전담직원을 확충하되 충분한 재정확보 노력도 약속했다.
문 회장은 “전임 회장들의 업적에 누가 되지 않도록 모든 축산업계와 힘을 모아 우리 앞에 닥친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회원단체들의 적극적인 성원과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제주도 “사육두수 총량제 도입” 숨골에 대한 가축분뇨 불법배출 사태를 계기로 강력한 행정규제와 함께 15년만에 육지생산 돼지고기의 반입을 허용한 제주도가 이번엔 ‘사육두수 총량제’를 예고하고 나섰다. 제주도는 지난 19일 도내 양돈산업 체질 개선을 위해 축산악취 개선 및 분뇨처리에 올인, 각종 환경문제 재발방지를 위한 규제강화로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그 실행방안으로 이전에 제시한 대책의 구체적인 실행방안과 함께 새로운 규제 계획을 내놓았다. 이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분뇨배출량 대비 농가별로 사육두수를 제한하는 ‘사육두수 총량제’의 도입이다. 농가별 가축사육두수를 현지 조사, 배출되는 가축분뇨를 안전하게 처리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가축분뇨 무단방류농가에 대한 축산업 허가취소 계획도 예정대로 강행, 농림축산식품부에 축산법 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또 축산업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개정을 통해 가축분뇨 관련 행정처분 농가와 악취 개선명령 불이행 농가에 대해서는 1차적으로 10년, 2차로는 영구적으로 예산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생산자단체에 대한 의견수렴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를 전제하기는 했지만 가축분뇨 무단배출 농가 사육돼지의 도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