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돼지 156만7천두 등급 판정

9월 물량으론 ‘최대’…전년대비 19.7% ↑


지난달 돼지도축두수가 한달물량으로는 사상 최대치에 육박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돼지도축두수의 바로미터인 도체등급판정실적이 지난 9월 암퇘지 78만5천993두, 수퇘지 9천369두, 거세 77만1천711두 등 모두 156만7천73두에 달했다.
이는 전월대비 17.4%, 전년동월 대비 19.7%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11월(156만8천396두)과 2013년 10월(156만8천191두)에 이어 한달 물량으로는 사상 세 번째로 많은 것이다.
특히 9월 물량으로는 올해 돼지도축두수가 가장 많았다.
이는 정상적인 출하물량이 적지 않은 상태에서 최대 10일에 이르는 추석연휴를 감안, 양돈농가들이 출하시기를 앞당긴 데다 도축장도 주말까지 연장작업을 한데 따른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올 들어 9월까지 모두 1천234만8천848두의 돼지에 대해 도체등급판정이 이뤄지면서 전년동기 대비 3.1% 늘어났다.





육계협,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 개최 ‘마음을 열어 상생을, 뜻을 모아 발전을’이라는 슬로건아래 전국 육계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생과 발전을 다짐하고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가 주관하는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사진>가 안성 팜랜드에서 김학용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시),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산시단원구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 허태웅 실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전국 육계농가, 관련업체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는 농가와 계열업체 간 상생 협력하는 분위기 확산을 통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불황 타개와 산업의 지속성장을 도모하고자 개최했다고 육계협회는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격려사를 통해 “육계산업은 계열화사업을 통해 발전해 왔으나,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의 갈등, 잦은 AI 발생, 수급불안 등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 협력과 배려를 통한 산업발전을 이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공정한 계열화사업 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니, 육계인들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큰 용기와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