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3회 임실N치즈축제 대성황

다양한 체험거리로 국내산 치즈 우수성 알려


할인행사·이벤트 다채…30만명 이상 발길
홀스타인 품평회도 열려 풍성한 낙농축제로


제3회 임실N치즈축제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전라북도 임실군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임실치즈마을 일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임실군 치즈축제전위원회가 주관하고 농림축산식품부와 교육부, 한국관광공사, 전라북도가 후원하는 이번 축제<사진>는 무려 10일간 이어지는 추석연휴의 마지막 4일인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열리며 대성황을 이뤘다.
임실군은 ‘웃어봐요! 치~즈~, 행복 쭉~’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8m 대형피자 만들기’ 행사를 비롯해 유럽풍 코스프레 의상과 피치 캐릭터 의상 등을 입고 펼쳐지는 우유드림 행복드림 퍼레이드, 다함께 우유 나눠먹기 등의 행사도 열렸다.
유제품 판매장에서는 치즈와 유제품의 소비촉진을 위해 20% 파격할인 행사를 진행하는 한편, 치즈를 이용한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와 낙농체험, 치즈체험 등도 함께 운영됐다. 주최 측은 올해 명절연휴와 맞물려 많은 인파가 몰렸으며, 지난해 21만 명의 관광객을 넘어 3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행사장을 찾은 것으로 추산했다.
행사기간 실시된 홀스타인 품평회에서는 최인규 농가가 대상을 수상했으며, 금상은 조봉수 농가, 은상 김영규 농가, 장려상은 한영주 농가 외 5명이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임실치즈낙협 설동섭 조합장은 “치즈 소비 촉진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 찾아주신 많은 방문객들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번 행사를 거울삼아 다음 행사에도 방문객들의 축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임실치즈의 명품화를 이룩하는 행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목장형 치즈 경매제도 도입을 국내산 치즈 소비 확대와 6차 산업 활성화를 위해 목장형 치즈 경매제도의 도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내에서 목장형 치즈 가공사업의 추진 결과 다양한 종류의 신선치즈 및 숙성치즈 등의 자연치즈가 생산되고 있지만 유통 및 판매경로의 부재로 낙농가들이 수입산 치즈와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데 따른 것이다. 특히 목장형 치즈의 경우 가격 결정 제도가 없어 생산자 위주의 가격 결정이 이뤄지고 있으며, 시장경제체제 하에서 수요와 공급에 따른 적정 가격 설정을 위한 경매제도가 필요하다는 지적인 것이다. 목장형 치즈 경매는 유럽에서는 이미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 네덜란드 알크마르(Alkmaar) 지역에서 매주 금요일 열리는 치즈 경매시장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치러지고 있다. 경매시장에서 판매되는 치즈는 약 2천400여개, 2만8천kg에 달한다. 알크마르 시청이 운영 주최를 맡으며, 치즈 낙찰자는 품질평가사 등의 검증을 거쳐 호가에 의해 가격을 결정한 후 중량에 의한 정산방식으로 지불한다. 이와 관련 천안연암대학 박승용 교수 등 연구진은 목장형 치즈 경매제도 정착을 위한 시범 경매제도 신설을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안했다. 연구진은 “국내 목장형 및 체험형 치

“양돈현장 축분뇨 적체 줄이자” 내년부터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위한 지원이 신규로 이뤄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2018년 가축분뇨처리지원사업 지침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관련지침내 ‘개별처리시설’이라는 표현을 모두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으로 통일키로 했다.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공동자원화 및 액비유통센터 주체에 대해 기존의 액비성분분석기와 부숙도판정기외에 추가로 휴대용 유해가스 측정기도 지원할 예정이다. 공동자원화시설이 정부지원을 받기 위한 퇴액비화 사업 운영계획을 제시할 때 그 처리원료를 ‘가축분뇨’로 보다 명확히 했다. 악취방지 및 소독시설도 의무화 했다. 다만 에너지화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려는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서는 처리물량에 대한 제시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집행률을 제고, 가축분뇨 에너지화를 활성화 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특히 공동자원화시설의 신규사업으로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도모할 계획이다. 미부숙 액비살포나 냄새 악화 등 양돈현장에서 가축분뇨를 제때에 처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게 그 취지다. 진공흡입준설차와 고액분리기, 발전기 등 슬러리 제거장비, 그리고 운반차량과 포크레인 등

육계협,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 개최 ‘마음을 열어 상생을, 뜻을 모아 발전을’이라는 슬로건아래 전국 육계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생과 발전을 다짐하고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가 주관하는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사진>가 안성 팜랜드에서 김학용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시),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산시단원구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 허태웅 실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전국 육계농가, 관련업체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는 농가와 계열업체 간 상생 협력하는 분위기 확산을 통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불황 타개와 산업의 지속성장을 도모하고자 개최했다고 육계협회는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격려사를 통해 “육계산업은 계열화사업을 통해 발전해 왔으나,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의 갈등, 잦은 AI 발생, 수급불안 등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 협력과 배려를 통한 산업발전을 이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공정한 계열화사업 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니, 육계인들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큰 용기와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