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천가축시장 증축…새도약 날개

제천단양축협, 5억8천만원 투입해 숙원사업 해결
수용규모 230두까지…농가 편익·수익 증진 기대


제천단양축협(조합장 진항구)이 숙원사업이었던 가축시장 증축을 통해 새 도약의 날개를 달았다. 또한 새 단장한 제천가축시장에서 충북한우경진대회로 성대한 신고식도 가졌다.
제천단양축협은 지난달 28일 제천가축시장 준공식 및 제 33회 충북한우경진대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근규 제천시장, 이응걸 농협 충북지역본부장, 박희수 충북축협운영협의회장을 비롯해 도내 축협장, 양축농가, 조합원 400여명이 참석해 제천 가축시장 증축 준공식을 열렬히 축하했다.
그간 제천가축시장은 2014년 전자경매 시설을 갖추고 수용규모 150두 규모로 운영돼 왔으나 관내 우량 한우송아지의 원활한 공급 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증설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제천단양축협은 이러한 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가축시장 현대화 증축에 나서게 됐다고 사업 배경을 설명했다. 총 5억8천만원의 예산(도비 1억1천300만원, 시비 2억6천400만원, 자부담 2억300만원)이 투입됐다. 기존 150평 규모의 경매장이 277평으로, 155평 규모의 사무실이 223평으로 늘어났으며, 특히 경매시장 확장에 따라 전자경매시설 수용규모가 기존 150두에서 230두까지 늘어나 이용농가들의 편의와 수익성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진항구 조합장은 “조합원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던 제천 가축시장 증축을 통해 정확하고 공정한 거래 구조 개선에 한 발짝 더 다가가게 됐다”며, “조합원 실익 향상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근규 제천시장은 “제천가축시장의 증설로 현대화된 가축시장으로서의 면모를 일신하게 됐다”며 “제천가축시장이 제천의 자랑거리로, 축산인들의 사랑받는 경제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행정적 뒷받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목장형 치즈 경매제도 도입을 국내산 치즈 소비 확대와 6차 산업 활성화를 위해 목장형 치즈 경매제도의 도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내에서 목장형 치즈 가공사업의 추진 결과 다양한 종류의 신선치즈 및 숙성치즈 등의 자연치즈가 생산되고 있지만 유통 및 판매경로의 부재로 낙농가들이 수입산 치즈와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데 따른 것이다. 특히 목장형 치즈의 경우 가격 결정 제도가 없어 생산자 위주의 가격 결정이 이뤄지고 있으며, 시장경제체제 하에서 수요와 공급에 따른 적정 가격 설정을 위한 경매제도가 필요하다는 지적인 것이다. 목장형 치즈 경매는 유럽에서는 이미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 네덜란드 알크마르(Alkmaar) 지역에서 매주 금요일 열리는 치즈 경매시장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 속에 치러지고 있다. 경매시장에서 판매되는 치즈는 약 2천400여개, 2만8천kg에 달한다. 알크마르 시청이 운영 주최를 맡으며, 치즈 낙찰자는 품질평가사 등의 검증을 거쳐 호가에 의해 가격을 결정한 후 중량에 의한 정산방식으로 지불한다. 이와 관련 천안연암대학 박승용 교수 등 연구진은 목장형 치즈 경매제도 정착을 위한 시범 경매제도 신설을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안했다. 연구진은 “국내 목장형 및 체험형 치

“양돈현장 축분뇨 적체 줄이자” 내년부터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위한 지원이 신규로 이뤄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2018년 가축분뇨처리지원사업 지침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관련지침내 ‘개별처리시설’이라는 표현을 모두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으로 통일키로 했다.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공동자원화 및 액비유통센터 주체에 대해 기존의 액비성분분석기와 부숙도판정기외에 추가로 휴대용 유해가스 측정기도 지원할 예정이다. 공동자원화시설이 정부지원을 받기 위한 퇴액비화 사업 운영계획을 제시할 때 그 처리원료를 ‘가축분뇨’로 보다 명확히 했다. 악취방지 및 소독시설도 의무화 했다. 다만 에너지화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려는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서는 처리물량에 대한 제시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집행률을 제고, 가축분뇨 에너지화를 활성화 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특히 공동자원화시설의 신규사업으로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도모할 계획이다. 미부숙 액비살포나 냄새 악화 등 양돈현장에서 가축분뇨를 제때에 처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게 그 취지다. 진공흡입준설차와 고액분리기, 발전기 등 슬러리 제거장비, 그리고 운반차량과 포크레인 등

육계협,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 개최 ‘마음을 열어 상생을, 뜻을 모아 발전을’이라는 슬로건아래 전국 육계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생과 발전을 다짐하고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가 주관하는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사진>가 안성 팜랜드에서 김학용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시),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산시단원구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 허태웅 실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전국 육계농가, 관련업체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는 농가와 계열업체 간 상생 협력하는 분위기 확산을 통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불황 타개와 산업의 지속성장을 도모하고자 개최했다고 육계협회는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격려사를 통해 “육계산업은 계열화사업을 통해 발전해 왔으나,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의 갈등, 잦은 AI 발생, 수급불안 등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 협력과 배려를 통한 산업발전을 이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공정한 계열화사업 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니, 육계인들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큰 용기와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