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48개 목장 경합…‘이시돌 목장’ 최고별 등극

제8회 이천시 홀스타인 엑스포 성료


‘제8회 이천시 홀스타인 엑스포’ 그랜드챔피언은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소고리 341 이시돌목장(대표 경병희)에서 출품한 ‘이시돌 미스타 샘 윈드햄머 1322호’가 거머쥐었다.
이천시(시장 조병돈) 주최, 이천검정연합회(회장 이경호) 주관, 이천축협(조합장 김영철)·서울우유조합(조합장 송용헌)·축산신문(회장 윤봉중) 등이 공동 후원하여 지난달 26일∼27일까지 이천설봉공원에서는 관계자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8회 이천시 홀스타인 엑스포’를 성대히 개최했다.
특히 48개 목장에서 능력과 체형이 우수한 젖소 100두가 14개 부문에서 경합을 벌인 결과 최고 영예의 그랜드챔피언은 아비 ‘질레트 윈드햄머-지아이’와 어미 ‘이시돌 루돌프 샘 601호’ 사이 2013년 11월 21일 출생한 ‘이시돌 미스타 샘 윈드햄머 1322호’가 차지했다.
이날 체형우수종모우 전문 美A·I센터 ABS社에서 근무하는 브라이언 뱅케 심사위원은 “그랜드챔피언은 준그랜드챔피언(흥천 뎀프시 1034호)에 비해 유용성이 좋고 체적이 크며 체형과 균형미가 돋보였다”고 평했다.
브라이언 뱅케씨가 공정하게 심사하여 선정한 각 부문 최우수 젖소는 다음(괄호안은 목장·대표명)과 같다. ▲1부=북성 샷 에어리프트 307호(북성·박승민) ▲2부=설성 피버 매쿠첸 242호(설성·서동석) ▲3부=후안 골드위 시드 750호(후안·이경호) ▲4부=설성 어거스타 제라드 224호(설성·서동석) ▲5부=신갈 라이온 킹 돔 675호(신갈·이진선) ▲6부=토끼실 시드 지 더블유 앳우드 377호(토끼실·박찬훈) ▲7부=동복 오토파일럿 알타레이져 558호(골밭·김헌식) ▲8부=이철주 플래넷 시드 374호(이철주·이규섭) ▲9부=엄 가보 스탠리컵 482호(엄·엄황섭) ▲10부=이시돌 미스타 샘 윈드햄머 1322호(이시돌·경병희) ▲11부=흥천 루 뎀프시 1034호(흥천·안래억) ▲12부=제일 모스크바 알타와이저 360호(제일·이진우) ▲13부(베스트 쓰리피 메일)=제일목장(이진우) ▲14부(카운티허드)=율면 검정회(김현철).



---------------------------------------------------------------------------------------------------------------------------------


인터뷰


그랜드챔피언 영예…이시돌 목장  경 병 희  대표


통 중시 계획교배…20년 노력 결실


“지난 20년 동안 꾸준히 개량한 것이 결실로 이어졌습니다.”
지난달 27일 열린 ‘제8회 이천시 홀스타인 엑스포’ 결선에서 ‘이시돌 미스타 샘 윈드햄머 1322호’를 출품하여 그랜드챔피언을 거머쥔 이시돌목장 경병희 대표(55세)는 “1996년 낙농을 하면서 시작한 젖소개량은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면서 “아비와 어미의 혈통을 확인하고 계획교배를 실시한 결과 오늘과 같은 영광을 안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경병희 대표는 “이 영광은 그동안 목장을 함께 키운 妻(길진영·51세)와 나누고 싶다”고 말하고 “아들(경준성·22세)이 대물림을 받기 위해 美버지니아텍에서 낙농을 2년째 전공하다 지금은 휴학했다”고 전했다.
경병희 대표는 현재 착유우 65두를 포함 120두를 기르면서 체세포 1등급 원유를 하루 평균 2천200kg을 서울우유조합(번호 13783)으로 낸다.






“양돈현장 축분뇨 적체 줄이자” 내년부터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위한 지원이 신규로 이뤄진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2018년 가축분뇨처리지원사업 지침 개정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관련지침내 ‘개별처리시설’이라는 표현을 모두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으로 통일키로 했다.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공동자원화 및 액비유통센터 주체에 대해 기존의 액비성분분석기와 부숙도판정기외에 추가로 휴대용 유해가스 측정기도 지원할 예정이다. 공동자원화시설이 정부지원을 받기 위한 퇴액비화 사업 운영계획을 제시할 때 그 처리원료를 ‘가축분뇨’로 보다 명확히 했다. 악취방지 및 소독시설도 의무화 했다. 다만 에너지화시설을 추가로 설치하려는 공동자원화시설에 대해서는 처리물량에 대한 제시를 하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집행률을 제고, 가축분뇨 에너지화를 활성화 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특히 공동자원화시설의 신규사업으로 가축분뇨 신속수거 사업을 도모할 계획이다. 미부숙 액비살포나 냄새 악화 등 양돈현장에서 가축분뇨를 제때에 처리하지 못해 발생하는 문제점을 사전에 차단하자는 게 그 취지다. 진공흡입준설차와 고액분리기, 발전기 등 슬러리 제거장비, 그리고 운반차량과 포크레인 등

육계협,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 개최 ‘마음을 열어 상생을, 뜻을 모아 발전을’이라는 슬로건아래 전국 육계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생과 발전을 다짐하고 화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가 주관하는 ‘2017년 전국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사진>가 안성 팜랜드에서 김학용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시),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안산시단원구갑),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 허태웅 실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전국 육계농가, 관련업체 등 1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이번 육계인 상생 전진대회는 농가와 계열업체 간 상생 협력하는 분위기 확산을 통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불황 타개와 산업의 지속성장을 도모하고자 개최했다고 육계협회는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격려사를 통해 “육계산업은 계열화사업을 통해 발전해 왔으나,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의 갈등, 잦은 AI 발생, 수급불안 등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농가와 계열화사업자 간 협력과 배려를 통한 산업발전을 이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공정한 계열화사업 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니, 육계인들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큰 용기와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