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17.8℃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하림, “소비시장 선도”…4차산업형 닭가공공장 구축

1천790억원 투입해 익산공장 증설…지능형 기지화
동물복지·친환경 요구 부합…“육계산업 새 지평 열어”
국제 경쟁력 강화…연 2천50억원 고용 창출 효과도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주)하림(대표 이문용)이 업계 최초로 4차 산업혁명의 기술 집합체인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 실현과 동물복지 고품질 제품생산 시설을 구축한다.
지난달 27일 하림은 급변하는 소비시장에 대응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대대적인 시설투자를 통해 닭고기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고 밝혔다.
하림은 지난달 25일 개최한 이사회에서 도계 가공공장 시설 증설 및 부대시설 투자를 위한 1천790억원 투자에 따른 1천35억원의 증자를 의결해 익산시 망성면 현 공장부지<사진> 135천421㎡(연건평 1만9천720평)에 기계장비 1천262억원, 건설투자 502억원, 근로환경 개선 16억원 등을 투입시킬 계획이다.
현재의 익산공장을 부분육과 양념육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욕구 충족과 동물복지 인증을 실현하기 위해 지능형 생산 공장으로 구축키로 했다.
새로 구축될 설비는 동물복지 및 방혈효과를 높이기 위해 CO₂ 가스 실신과 오토칠링 시스템, 세척 자동화를 위한 운송모듈 자동공급 장치, 공장 오염 제로화를 위한 최적의 공기 청정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하림 관계자에 따르면 이를 통해 동물복지 실현은 물론, 1인가구의 소비자 맞춤형 제품 생산이 가능하게 돼 오는 2020년까지 부분육과 양념육의 구성 비율을 현재 21%에서 35%까지 확대, 매출신장과 수익구조를 향상시키는 효과까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년 말 완공될 익산공장은 향후 5년간 신규 고용인원 100여명과 이에 따른 직접 고용비 연간 1천50억원, 외주 및 협력업체 고용비 연간 1천억원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하림측은 예상했다.
또한 하림은 현재 650여 계열농가를 향후 2020년까지 800여 농가로 늘릴 예정이며, 농가 평균 사육소득 2억원 이상의 고수익 시대를 열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문용 대표는 “이번 시설투자의 핵심은 오래된 설비를 정비하고 소비 패턴변화 대응, 동물복지형 시스템 구축”이라며 “소비자들에게 보다 좋은 닭고기 제품을 제공하고 글로벌 미래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림은 지난달 25일 이사회를 통해 1천790억원의 시설투자에 따른 1천34억원 증자를 결정했으며, 예정 발행가격은 3천135원으로 이달 26일 신주 배정을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