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우협 “농협적폐청산을”…릴레이 집회 시작

전북서 신호탄…20일까지 전국 권역별 집회
“농민 어려움 직시”…전향적 상생·소통 촉구


한우협회가 농협적폐청산을 요구하며 릴레이 집회에 나섰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지난 12일 농협중앙회 앞에서 전북지역 회원농가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협적폐청산촉구 릴레이 집회<사진>를 가졌다. 협회는 이날부터 시작해 오는 20일까지 연이어 집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첫날 전북을 시작으로 13일 경기도, 14일 강원제주, 15일 전남에 이어 18일 경북, 19일 충남북, 20일 경남울산까지 지역농가들이 집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첫날 집회에는 전북지역 한우농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정윤섭 한우협회 전북도지회장은 “농민의 어려움을 외면하는 농협중앙회의 적폐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지금 즉각 농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홍길 회장은 “농협사료는 한우사료의 70%를 차지하고, 공판장은 전체 물량의 60%, 정액은 100%를 독점하고 있다. 농협은 이를 통해 매년 막대한 흑자를 보고 있다. 이 모든 이익은 결국 농가들이 피땀 흘린 것”이라며 “농민의 생활을 외면한 농협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이 참석해 한우농가 지지발언을 했다.




돈열 생마커백신 내년 하반기부터 적용될 듯 돼지열병(이하 돈열) 생마커백신이 빠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국내 양돈현장에서 적용될 전망이다. 단, 안전성과 방어효과,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검증이 전제다. 대한한돈협회 돼지FMD·열병박멸대책위원회(이하 박멸위)는 지난 6일 2017년 제6차 기술조사소위원회를 갖고 돈열 방역대책 로드맵 점검 및 현장실험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축산검역본부, 농가, 양돈수의사회, 현장수의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생마커 백신 도입을 통한 돈열 청정화방안에 전반적인 공감대가 형성됐다. 내년부터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생마커 백신접종을 추진, 발생위험도를 평가해 가며 백신중단에 이어 돈열청정국 선언에 이른다는 방안이 그것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그러나 생마커 백신 적용시 우려되는 논란에 대한 해소가 먼저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생마커백신의 안전성은 물론 롬주백신 만큼의 방어효과는 있는지, 그리고 생산성 개선 효과 등이 그것이다. 병원성이 강한 중국주에 대한 방어력과 함께 양돈현장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는 단콜(돈열+돈단독) 혼합 생마커 백신에 대한 국내 제조사의 품목허가 여부도 여기에 포함됐다. 박멸위는 이에 따라 검역본부 차원에서 생마커 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