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8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

“유기 축산물, 소비자 눈높이서 제도 보완을”

본지 주최 좌담회서 농가 이탈 방지 정책지원 필요성 강조

소비자의 눈높이를 맞추며 지속 가능한 축산업을 위해 유기 축산물 제도를 유지하며 보완을 이어 나가야 한다는 지적이다.
본지는 지난 4일 1층 회의실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소비자단체, 학계, 전문가, 농가 등 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친환경 유기 축산물 제도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좌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좌담회에서는 살충제 계란 파동 등으로 유기 축산물 제도가 큰 타격을 입은 사실을 지적하면서 향후 이 제도를 유지하며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고 의견이 모아졌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김연화 회장은 “소비자의 트렌드와 니즈는 앞서나가는데 축산의 현주소는 여전히 고효율, 고생산성만 추구하고 있다”며 “농식품부와 식약처의 업무를 일원화하여 농장에서 식탁까지 소비자의 안전과 위생·축산현장에서의 방역도 신뢰를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기축산에 대한 육성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농협사료 경기지사 한광진 부장은 “유기 축산물의 경우 생산과정이 친환경적·유기적으로 이뤄진다는 믿음을 소비자에게 주고 있지만 정작 유기축산을 하는 농가들은 금전적인 면에서 손해를 보는 경우가 많다”며 “이들 농가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농림축산식품부 안규정 서기관은 “요즘과 같이 소비자의 눈높이가 높아진 상황에서 친환경·동물복지보다도 상위단계인 유기 축산물 제도는 유지되어야 하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며 “여러 축종이 함께 엮여 있는 제도인 만큼 보완할 점을 요목조목 찾아 서서히 보완하는 형태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허가축사 전국단위 중앙상담반 확대 개편 무허가축사와 관련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확대·개편된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1일 제1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제2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사진>를 갖고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을 확대·개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을 신설했다. 우유자조금은 “무허가 축사와 관련해 적법화 추진율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으며 내년 3월24일까지 적법화 완료가 안 될 경우 사용중지·폐쇄명령 등 행정처분으로 가칫 축산업 기반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고 사업 개설 필요성을 설명했다. 특히 “지자체의 적극적 행정지원과 농가가 적법화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을 확대·개편해 단기간 집중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 운영계획을 보면 농협 중심의 중앙상담반 운영을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으로 확대 개편한다. 현재는 2개소의 농협상담반에서 조합원 대상 컨설팅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를 전국단위 중앙 상담반 150개소로 확대편성, 무허가축사 축산농가 전체로 대상이 확대하는 것이다. 전국에 무허가 축사 문제로 발 묶인 농가는 약 2만4천 곳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운영되면 컨설팅을 실시할 건축사 상담수당, 행정보조요원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