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8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육계 이어 병아리까지…산지시세 곤두박질

‘살충제 계란’ 여파 육계 생산비 이하로
병아리값은 900원 호가하다 520원까지
종계농가들 계약시기 맞물려 전전긍긍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닭고기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병아리가격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에 따르면 지난 7일 육계 산지시세는 kg당 1천원(대닭 기준)까지 하락했다. 이는 육계 생산비 1천300~1천400원 수준을 훨씬 밑도는 가격이다. 농가들은 실제 그보다 100~200원 낮은 가격에도 거래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같이 살충제 계란 파동의 여파로 닭고기 소비가 급감, 닭고기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육용실용계 병아리 가격도 낮은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다.
지난 여름 900원을 호가하던 육용실용계 병아리가격이 현재 520원(지난 7일 기준)에 거래되고 있다.
이에 종계농가들의 한숨은 깊어져만 가고 있다.
연진희 대표(쿨바이오농장)는 “종계농가들은 대부분 9~10월경 육계 계열화사업자 등과 년 단위로 병아리 납품 계약을 한다. 계약 시기에 병아리 가격이 하락할 경우 원가 이하의 가격으로 1년 동안 납품을 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종계농가들이 벼랑 끝에 몰린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일반적으로 종계농가들은 9~10월에 육계계열사 등과 1년간 납품할 병아리의 가격을 설정하고 계약을 진행한다는 것. 병아리 가격 하락세가 계약시기와 맞물려 병아리 납품 가격이 원가 이하로 설정될 우려가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육계관측에서는 지난 7월까지 육용종계 입식 마릿수가 415만 마리로 전년 동기(395만 마리) 대비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토대로 육용실용계 병아리 생산 잠재력을 추정한 결과 내년 2월까지는 전년 대비 생산 잠재력이 6%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들은 “현 상황이 조속히 진정되지 않을 경우, 병아리 생산량도 많아 병아리가격은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무허가축사 전국단위 중앙상담반 확대 개편 무허가축사와 관련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확대·개편된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는 지난 1일 제1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제2차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사진>를 갖고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을 확대·개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을 신설했다. 우유자조금은 “무허가 축사와 관련해 적법화 추진율은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으며 내년 3월24일까지 적법화 완료가 안 될 경우 사용중지·폐쇄명령 등 행정처분으로 가칫 축산업 기반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고 사업 개설 필요성을 설명했다. 특히 “지자체의 적극적 행정지원과 농가가 적법화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을 확대·개편해 단기간 집중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 운영계획을 보면 농협 중심의 중앙상담반 운영을 전국 단위 중앙 상담반으로 확대 개편한다. 현재는 2개소의 농협상담반에서 조합원 대상 컨설팅이 이뤄지고 있는데 이를 전국단위 중앙 상담반 150개소로 확대편성, 무허가축사 축산농가 전체로 대상이 확대하는 것이다. 전국에 무허가 축사 문제로 발 묶인 농가는 약 2만4천 곳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국단위 중앙상담반이 운영되면 컨설팅을 실시할 건축사 상담수당, 행정보조요원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