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21.3℃
  • -강릉 14.7℃
  • 서울 22.7℃
  • 흐림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8.2℃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5.1℃
  • 부산 21.0℃
  • -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9.0℃
  • -강화 21.2℃
  • -보은 26.7℃
  • -금산 26.7℃
  • -강진군 22.0℃
  • -경주시 26.5℃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인터뷰

<인터뷰> 사명 바꾸고 새출발…다얼팜 윤 영 규 부장

프리미엄 돈육 차별성 적극 알릴 것

[축산신문 김은희 기자]


돼지고기전문 유통업체인 맛그린이 다얼팜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다비육종의 얼룩도야지’의 약자인 다얼팜은 사무실도 이전하는 등 힘차게 출발했다. 다얼팜을 총괄하고 있는 윤영규 부장으로부터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YBD 얼룩도야지, 맛 매우 뛰어나
국내 돼지 0.3% 희소가치로 승부


“명품돈육인 얼룩도야지가 시장에서 브랜드육으로서 입지를 다지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돼지고기 육종기업 다비육종의 브랜드육인 ‘얼룩도야지’를 전문적으로 유통 판매하고 있는 다얼팜. 다얼팜을 총괄하는 윤영규 부장은 “일본 사이보쿠농장의 YBD 사육규모는 연중 2만두였지만 얼룩도야지는 5만두에 육박했다. 시장에서 브랜드육으로 자리잡기 위해서 우선 컨트롤이 가능한 두수인 3만두로 줄이고 조직을 슬림화했다”고 밝혔다.
윤 부장은 “국내 돼지의 단 0.3%인 얼룩도야지의 YBD 품종은 일본에서도 명품 돈육으로 성공한 품종이다. 일반돼지고기는 렌드레이스 품종을 교잡시켜 나온 YL품종과 듀록 품종을 교잡시켜 나온 YLD이고 YBD 얼룩도야지는 렌드레이스 품종이 아닌 버크셔 품종을 교잡시켜 만든 품종이라 생산성은 떨어지지만 기존 돼지고기보다 육색과 맛이 뛰어난 편”이라고 소개했다.
윤 부장은 특히 “YBD 품종이 아무리 뛰어나도 국내 돼지고기 시장의 특수성을 인식하지 못해서 현재 시행착오를 겪는 중이다. 지금까지 상황을 분석해 개선할 부분들을 고민해 개선할 생각이다. 외형적인 성장보다 내실을 기해야 할 때다”라고 분석했다.
윤 부장은 “얼룩도야지의 희소가치와 동물복지 농장 인증 등을 내세워 홍보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프리미엄 돈육에 대한 차별성과 맛을 전면에 내세워 안테나 식당을 열어 자체 소비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닭고기 ‘호’ 아닌 ‘중량제’ 도입…피해 차단을 [축산신문서동휘기자]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닭고기에도 ‘호’ 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하는 것을 도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닭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다.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닭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소비자들과 치킨 프랜차이즈업체에 판매되는 제품에는 호 수만 기재해왔다.한국육계협회(회장 정병학)에 따르면 현재 육계는 무게에 따라 100g 단위로 5~16호까지 세분화 돼 있다. 예를 들어 중간 크기인 9호는 무게가 851~950g, 10호는 951~1050g인 것으로 16호가 가장 크다.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10호 닭의 경우 실제 중량은 950g만 넘으면 현행기준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그러나 실제로는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이를 알 수가 없었던 것.이에 그간 닭고기 업계서는 호수가 아닌 중량을 표시해야 혼선을 방지 할 수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 오고 있었다.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선진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국가를 가더라도 닭고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