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30.1℃
  • -강릉 24.2℃
  • 연무서울 30.3℃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31.8℃
  • 맑음부산 24.0℃
  • -고창 29.9℃
  • 맑음제주 22.7℃
  • -강화 25.7℃
  • -보은 27.8℃
  • -금산 30.2℃
  • -강진군 25.7℃
  • -경주시 25.5℃
  • -거제 24.7℃

행사 내내 북적…보물섬 남해한우 인기 실감

제12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 성료
한우협 남해군지부, 3일간 50여두 소비 성과


남해군의 대표 특산물인 마늘과 한우를 재조명하고 그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개최된 ‘제12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가 지역의 대표 먹거리 축제로서의 위상을 확인시키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전국한우협회 남해군지부(지부장 김권호)와 남해군 마늘작목회가 주축이 돼 남해스포츠파크 일원에서 지난 9일부터 사흘간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풍성한 즐길거리와 함께 한우와 마늘의 환상적인 컬래버레이션을 즐기고자하는 수만명의 관광객이 몰려 행사 기간 내내 북새통을 이뤘다. 지난 2005년 보물섬 마늘축제로부터 시작된 이번 행사는 ‘마늘’이라는 단일 품목으로서는 채워지지 않는 행사의 아쉬움을 2015년부터 한우가 조화롭게 구성됨으로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관광자원으로서 큰 매력을 뽐냈다. 특히, 해를 거듭할수록 한우가 차지하는 비중은 더욱 커져 행사장에는 쇠고기 굽는 향으로 가득 했으며 올해 역시 500석의 숯불구이촌을 통해 50여두의 한우가 소비돼 보물섬 남해한우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또한, 관광객들의 다양한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주무대에서는 끊임없는 문화 공연과 함께 다양한 경연프로그램이 진행돼 관광객들의 참여를 이끌었으며 한우관에서는 국내·외 유명셰프를 초청해 남해한우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시연하고 레시피를 공유하는 등의 이벤트가 상시 진행돼 먹고, 즐기고, 체험하는 모두가 함께 즐거운 축제라는 평가를 이끌어 냈다. 김권호 지부장은 “이러한 먹거리 축제가 더욱 활성화돼 청탁금지법과 경기침체로 부진한 한우 소비시장을 다시 활성화 시키는데 기여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비거세 한우 새로운 시각서 접근을” 한우는 거세 고급육이 시장을 주도해 왔고, 비거세우는 소위 말하는 뒤떨어진 농가들이 사육하는 것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비거세우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포화상태인 한우고급육 시장과는 별도로 수입쇠고기와 경쟁이 가능한 수준의 중저가형 한우고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일반적으로 비거세우는 수익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생산비와 경영비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본 결과 비거세우 24개월령 출하 시 수익성이 나쁘지 않다는 분석이다. 일반적으로 6개월령 송아지를 구입해 17개월을 사육한 다음 출하하면 수익이 가장 높다는 분석이다. 현재와 같이 송아지 가격이 지나치게 높은 상황에서는 높은 수익을 기대하기 어렵지만 비거세우도 수익구조가 나쁘지 만은 않다고 일부에서는 말하고 있다. 한 전문가는 “한우 비거세에 대한 수익성을 분석해보면 평균 2등급 정도만 받을 수 있으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농가의 판단에 맡겨야 할 문제지만 다양한 사육패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한우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우 비거세우에 대한 필요성을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한우에 대한 특별한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