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30.1℃
  • -강릉 24.2℃
  • 연무서울 30.3℃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31.8℃
  • 맑음부산 24.0℃
  • -고창 29.9℃
  • 맑음제주 22.7℃
  • -강화 25.7℃
  • -보은 27.8℃
  • -금산 30.2℃
  • -강진군 25.7℃
  • -경주시 25.5℃
  • -거제 24.7℃

고령성주축협 문명희 함양산청축협 박종천 전남낙협 선종승 조합장 당선

재선거 통해 영광 안아…당선 즉시 임기 시작


고령성주축협 조합장에 문명희 후보, 함양산청축협 조합장에 박종천 후보, 전남낙협 조합장에 선종승 후보가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당선자들의 임기는 당선 즉시 시작됐다. 
지난 13일 3파전으로 치러진 고령성주축협 조합장 재선거에서 문명희(59세)후보 가 조합원 1천280명(82%)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533표(41.6%)를 획득해 당선됐다.
이날 문명희 조합장은 당선 소감을 통해 “정도경영으로 조합원과 소통하며 내실 있는 조합 육성”을 강조하며 “‘내 집 같은 축협, 내 마음 같은 조합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또한 “조합 자립 경영 기반을 공고히 다지기 위해서 경영전략 지원팀을 신설, 사업의  전반적인 분석과 능력위주의 업무 평가 및 성과급 제도를 시행하는 한편, 축산업 생산기반 및 유통기능 강화를 위해 고령과 음성 공판장의 가격 격차 해소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조합장은 지난 1982년 고령축협에 입사한 후 상무, 전무를 거치며 33년간 고령성주축협에서 근무한 산증인으로 축협의 나아갈 방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같은 날 함양산청축협에서도 조합장 재선거가 실시돼 박종천(68세) 후보가 영예를 안았다.
총 4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진행된 이번 선거에는 총 1천256명이 투표에 참여(88.7%)했으며, 박종천 후보가 438표(34.8%)를 획득해 조합장에 당선됐다.
박종천 조합장은 “함양축협과 산청축협의 통합이 외형적 통합에서 벗어나 실질적 통합으로 승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며 “화합과 소통, 그리고 조합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그 역할을 다 하겠다”고 당선소감을 피력했다.
박 조합장은 함양산청축협 감사와 전국한우협회 함양군지부장을 역임한바 있으며 현재는 함양군축산단체 협의회장과 한우자조금 관리위원회 대의원으로 활동 하는 등 지역 축산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다.
다음 날인 14일에는 전남낙협 조합장 재선거가 치러져 선종승 후보(55세)가 조합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4파전으로 치러진 이번 선거는 총 선거인수 321명 가운데 1명만 기권해 320명이 투표에 참여해 99.6%의 높은 투표율을 보인 가운데 선종승 후보가 130표(40.6%)를 획득해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선종승 조합장은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조합원들을 위해 그동안 준비해 온 모든 것을 바쳐 조합 발전과 조합원 모두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며 “조합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조합과 조합원이 함께 웃을 수 있는 조합을 만들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지난 2008년 원유가격 인상을 위해 19일간의 단식투쟁을 했던 선 조합장은 “낙농산업 발전과 조합원의 소득증대를 위하는 일이라면 그 당시 단식했던 마음으로 매진 하겠다”고 덧붙였다.
선 조합장은 현재 한국낙농육우협회 부회장, 더불어민주당 전국 직능대표 농림해양수산위원(낙농·육우)으로 활동하고 있다.


“비거세 한우 새로운 시각서 접근을” 한우는 거세 고급육이 시장을 주도해 왔고, 비거세우는 소위 말하는 뒤떨어진 농가들이 사육하는 것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비거세우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포화상태인 한우고급육 시장과는 별도로 수입쇠고기와 경쟁이 가능한 수준의 중저가형 한우고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일반적으로 비거세우는 수익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생산비와 경영비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본 결과 비거세우 24개월령 출하 시 수익성이 나쁘지 않다는 분석이다. 일반적으로 6개월령 송아지를 구입해 17개월을 사육한 다음 출하하면 수익이 가장 높다는 분석이다. 현재와 같이 송아지 가격이 지나치게 높은 상황에서는 높은 수익을 기대하기 어렵지만 비거세우도 수익구조가 나쁘지 만은 않다고 일부에서는 말하고 있다. 한 전문가는 “한우 비거세에 대한 수익성을 분석해보면 평균 2등급 정도만 받을 수 있으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농가의 판단에 맡겨야 할 문제지만 다양한 사육패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한우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우 비거세우에 대한 필요성을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한우에 대한 특별한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