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30.1℃
  • -강릉 24.2℃
  • 연무서울 30.3℃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31.8℃
  • 맑음부산 24.0℃
  • -고창 29.9℃
  • 맑음제주 22.7℃
  • -강화 25.7℃
  • -보은 27.8℃
  • -금산 30.2℃
  • -강진군 25.7℃
  • -경주시 25.5℃
  • -거제 24.7℃

<화제의 현장>논산계룡축협 자연순환농업센터

‘처리 곤란 축분뇨, 유용한 자원으로’
자연순환농업 전초기지 역할 ‘톡톡’


3개 센터 운영…매일 가축분뇨 400톤 처리
고품질 퇴·액비, 전기 생산…컨설팅 지원도
냄새 없는 유기질 비료 경종농가 공급 인기


“양질의 퇴·액비 없이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 생산은 불가능합니다. 축산분뇨를 자원화해 친환경 농산물을 생산하는 자연순환농업 이야말로 우리 농업이 지향해야 할 본보기라고 확신합니다.”
자연순환농업 전초기지인 논산계룡축협 자연순환농업센터 김완주 부장장<사진>의 말이다.
논산계룡축협 자연순환농업센터는 매일 400톤의 가축분뇨를 수거해 퇴비와 액비, 바이오매스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가축분뇨에 관한한 전문가로 손꼽히는 김완주 부장장은 그간 쌓아온 노하우를 활용해 자원화사업장 개설 및 운영상 문제점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축협이 가축분뇨자원화사업장을 신규 개설하거나 운영상 애로사항이 있는 조합과 공동자원화센터를 대상으로 현장컨설팅 지원 사업인 ‘현장출동129컨설팅’을 전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국내에서 가축분뇨 자원화 사업의 성공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논산계룡축협의 자연순환농업센터는 논산 광석양돈단지 내 자연순환농업센터 광석사업소와 채운면에 위치한 자연순환농업센터 및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지역단위통합관리센터를 포함해 3개의 사업장에서 액비와 퇴비, 바이오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농식품부의 지원을 받아 운영 중인 자연순환농업센터에서는 퇴비와 액비를 생산하고 있으며, 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가동 중인 지역단위통합관리센터는 가축분뇨 70%와 남은 음식물 30%, 농축산 부산물을 혼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고 있으며, 1일 1만2천㎾의 전기를 생산해 한국전력에 매전하고 있다. 여기에서 생산된 전기는 일반가정 1천500호에 사용이 가능한 량이다. 남은 잔재물은 퇴비와 액비로 만들어 경종농가에 공급하고 있다.
논산계룡축협에서 처리하는 물량은 160곳 축산농가에서 1일 400톤의 액비를 수거해 30일간의 공정을 거쳐 관내 350경종농가의 농경지 2천100ha에 무상공급하고 있다.  
향후 바이오가스는 매전에서 벗어나 CNG농축액화가스화를 준비 중에 있으며, 액비정제시설을 갖추고 고품질 액비 시범생산 중에 있다.
액비정제시설 운영은 액비를 제조 후 액비의 성분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부숙이 완숙된 액비를 사용하기 위해 매일 액비성분분석기와 부숙도 판정기로 측정을 하여 합격된 액비를 사용하고 있다.
합격된 액비는 무응집으로 고형분과 여액을 분리할 수 있는 액비정제기를 통해 정제하여 설치한 포장라인을 통해 1ℓ, 20ℓ소포장 단위로 바이오액비를 유통 할 계획이다.
이때 액비정제기에서 배출된 액비는 무응집(무약주) 처리로 침전물이 생기지 않아야 장시간 보관해도 부패가 되지 않고 살포과정에도 냄새가 전혀 없어 하우스 원예작물에 사용하기 편리하다.
한편, 지역단위통합관리센터에서 생산되는 생균제는 분말 또는 액체 형태다. 분말은 수거대상 농가에 첨가제로 공급하고 액체는 센터에서 미생물제로 활용 할 계획이다.       


“비거세 한우 새로운 시각서 접근을” 한우는 거세 고급육이 시장을 주도해 왔고, 비거세우는 소위 말하는 뒤떨어진 농가들이 사육하는 것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비거세우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포화상태인 한우고급육 시장과는 별도로 수입쇠고기와 경쟁이 가능한 수준의 중저가형 한우고기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일반적으로 비거세우는 수익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생산비와 경영비 등을 세밀하게 분석해본 결과 비거세우 24개월령 출하 시 수익성이 나쁘지 않다는 분석이다. 일반적으로 6개월령 송아지를 구입해 17개월을 사육한 다음 출하하면 수익이 가장 높다는 분석이다. 현재와 같이 송아지 가격이 지나치게 높은 상황에서는 높은 수익을 기대하기 어렵지만 비거세우도 수익구조가 나쁘지 만은 않다고 일부에서는 말하고 있다. 한 전문가는 “한우 비거세에 대한 수익성을 분석해보면 평균 2등급 정도만 받을 수 있으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농가의 판단에 맡겨야 할 문제지만 다양한 사육패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한우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우 비거세우에 대한 필요성을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한우에 대한 특별한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