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6 (금)

  • -동두천 28.0℃
  • -강릉 22.7℃
  • 연무서울 27.6℃
  • 맑음대전 27.6℃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1.8℃
  • 연무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4.1℃
  • -고창 28.4℃
  • 맑음제주 23.3℃
  • -강화 25.7℃
  • -보은 26.2℃
  • -금산 26.9℃
  • -강진군 24.5℃
  • -경주시 24.1℃
  • -거제 23.8℃

“생산자 두 번 울리는 치킨값 인상 용납 못해”

가금단체, “AI로 위축된 소비시장에 기름 붓는 격”
“닭고기 소비만 악영향”…불매운동 불사 엄중경고


가금단체들은 한 마리당 2만 원이 넘는 ‘비싼 치킨’에 대해 불매운동을 예고했다.
4대 가금단체(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오리협회)장들은 지난 12일 기자 간담회를 열고 AI로 소비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가격 인상을 단행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을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던졌다.
이들은 “산지육계시세는 연일 하락하고 있는데 치킨 가격을 올린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라며, 원가와 상관없이 지나치게 가격을 올리는 업체에 대해 불매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발생한 AI로 인해 소비자들의 불안심리가 퍼지며 소비가 위축되는 경향이 나타나 재고물량이 많아지자 지난 13일 산지육계시세는 kg당 1천600원(소닭기준)으로 조사 됐다. 불과 열흘 전 가격인 2천400원보다는 34%나 폭락한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인 BBQ가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가격인상을 단행해 소비감소를 더욱 촉진시키고 있다며, 생산자들의 원성이 크다.
실제로 육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 이후 하루 평균 닭고기 주문 물량은 52만8천 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 65만4천 마리에 비해 19.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소비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치킨 값을 올린다는 것은 소비감소를 더 가속화 시킬 수 있다는 것이 육계협회의 설명. 더욱이 치킨 값을 올려도 치킨 소비는 크게 줄지 않고 되레 일반 닭고기로 불똥이 옮겨 붙어 닭고기 소비감소와 산지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는 추세를 보인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가금 생산자단체들은 더 이상 치킨 업체들의 무분별한 치킨 값 인상행위를 용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한국육계협회 정병학 회장은 “복시즌을 맞아 닭고기 공급물량은 늘었는데 소비는 20%나 줄었다. 회원 농가들이 도산할 지경”이라며 “닭고기 소비감소의 원인은 AI가 가장 큰 원인이지만 BBQ 등 치킨업체들의 가격 인상도 중요한 원인이 됐다”고 꼬집었다.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은 “실제로 치킨 가맹점들이 가격 인상으로 혜택을 봤는지 알아볼 계획”이라며 “앞으로 2만원이 넘는 치킨에 대해서는 불매운동을 진행 하겠다”고 말했다.


동계 조사료 흉작…한우농가 수급 비상 국내산 조사료 생산이 심각한 흉작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 총체보리 등의 수확량이 예년에 비해 크게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조사료연구원 김종영 원장은 “5월 초에도 감산이 예상됐다. 하지만 실제로 수확하고 보니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 평년에는 200평의 농지에서 보통 14~15롤 정도가 수확됐는데 지금은 8~9롤 정도가 수확된 상태”라고 말했다. 수확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압을 작게 해서 말아 롤의 개수를 늘리는 일명 개수빼기와 공급 계약을 위반하고 웃돈을 얹어 거래하는 등의 문제들도 우려되고 있다. 현재 시세는 상차도 롤 당 7만 원 정도로 알려져 있지만 현장에 물건이 없어 부르는게 값이라는 말이 돌고 있을 만큼 실제 거래가격은 그 이상이라는 설명이다. 한국조사료협회 임영철 회장은 “물건이 워낙 부족한 상태다. 협회를 통해 미리 받은 주문량이 1천2백롤 정도인데 단골 거래처를 주고 남은 물량은 현재 하나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흉작으로 인한 국내산 조사료의 공급부족은 한우 생산현장에도 심각한 부작용을 발생시키고 있다. 한 지역의 한우농가들은 전북지역의 조사료 생산 경영체와 지난해 미리 공급계약을 맺었지


외식 시장, 한돈의 신선한 바람 부경양돈조합(조합장 이재식)이 신규사업으로 야심차게 도전장을 내밀며 지난해 말 자회사로 출범시킨 ‘부경양돈M&F’가 ‘세상에 없던 맛, 색다른 분위기’를 표방한 퓨전레스토랑 ‘포크밸리 로스트하우스’를 개점<사진>하며 고품격 식당 프랜차이즈의 첫 포문을 열었다. 부경양돈조합의 대표 브랜드인 포크밸리의 새로운 출구로 외식 및 식당 프랜차이즈를 책임질 ‘부경양돈M&F’는 ‘포크밸리 로스트하우스’를 통해 그동안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구이 메뉴는 물론, 오랜 시간에 걸쳐 자체 개발한 토마토 삼겹살 또띠아, 토마토 삼겹살 파스타, 목살스테이크, 김치필라프 등 이색적이고 다양한 퓨전 메뉴를 선보여 돼지고기를 주제로 한 외식시장에 신선한 변화의 바람을 선보였다. 김해시 율하2로에 위치한 기존 율하 식육식당을 활용해 패밀리레스토랑과 카페를 접목시킨 퓨전레스토랑 ‘포크밸리 로스트하우스’는 세계 곳곳에 프랜차이즈를 보유한 굴지의 스테이크 하우스와 견주어도 결코 손색이 없을 만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특히, 포크밸리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220석 규모의 식당과 함께 편안한 분위기의 카페도 함께 운영, 식당 이용고객들에게는 바리스타가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