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 맑음동두천 29.3℃
  • 구름조금강릉 30.3℃
  • 맑음서울 31.3℃
  • 흐림대전 28.3℃
  • 흐림대구 26.5℃
  • 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30.5℃
  • 흐림부산 26.3℃
  • 구름조금고창 29.3℃
  • 흐림제주 27.6℃
  • 맑음강화 28.7℃
  • 흐림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9.9℃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5월 20일~6월 20일

  • No : 886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9-05-29 10:32:35



육가공 작업물량 감소에도 경매비율 저조

성수기 불구 돈가 하락 압박…4천600원 내외 예상


◆생산=4월 도축두수는 148만8천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보다는 1.6% 증가했다. 5월에도 4월과 비슷한 수준의 도축두수가 예상되고 있어 2019년 5월 누계 예상치는 전년 대비 1.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별한 변수가 없는한 2019년도 총 도축두수는 역대 최고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6월에도 전년과 비슷한 130만두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흐름으로 예상되어지는 상황은 국내 도축물량은 소폭 증가, 수입량은 중국 수입량 증가 및 가격 상승으로 전년대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소비=국내 육가공 업체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돼지고기 소비 침체가 길어지고 있다. 1차 육가공 판매가 부진함에 따라 국내 돈가는 지지부진한 모습이다. 대부분의 육가공 업체들이 물량을 줄이고 있어 당분간 어려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수입육에 대한 거부감이 감소하고 있어 국내산 점유율을 높이는 데에는 일정기간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종합=4월 돈가(제주 제외)는 4천370원/kg으로 마감했다. 전월보다는 오름세이지만 시기적으로 봤을 때 오름폭이 전년보다 미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냉장육 유통이 힘들어지고 있어 1차 육가공들이 작업물량을 줄이고 있다. 특이점은 1차 육가공이 작업물량을 줄이면 공판장 경매 비율이 늘어나야 하나 전년대비 경매 비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만약 육가공 작업물량 감소분이 경매시장으로 고스란히 나온다면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돈가 하락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5월 돈가는 4천200원, 6월은 4천600원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서경양돈, 상반기 종합업적평가 ‘1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서울경기양돈농협(조합장 이정배, 서경양돈농협)이 올 상반기 최우수 품목축협으로 선정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조합’ 이라는 위업 달성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지게 됐다. 농협중앙회는 최근 6월말 전국 농축협에 대한 종합업적평가를 통해 우수 농축협을 선정하고 시상했다. 서경양돈농협은 경제와 신용사업 전 부문에 걸쳐 높은 점수를 획득, 품목축협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2위, 2018년 최우수조합에 오른 서경양돈농협이기에 이번 상반기 평가 결과는 그 의미가 매우 큰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큰 폭으로 사업규모가 확대된 상태에서 또 다시 높은 성장률이 뒷받침돼야만 기대할 수 있는 성과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지금 추세라면 서경양돈농협은 최우수 품목축협 2연패 달성에 한발자국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됐다. 실제로 서경양돈농협은 지난해 상반기 평가에서도 품목축협 1위에 오른바 있다. 서경양돈농협 이정배 조합장도 “모든 조합원들과 임직원들의 꾸준한 노력이 조합 사업 전반에 걸친 어려운 경영 환경속에서도 값진 결실을 맺게 됐다”며 “앞으로도 협동조합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조합원들과 임직원들이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이사람>한국양봉협회 경북지회 박순배 지회장
[축산신문심근수기자] 지자체 앞다퉈 농가 진입 유도…자칫 경합 촉발 우려 밀원수 식재 등 인프라 구축 우선…공익 가치 높여야 양봉산업육성법 제정, 미래성장산업 도약의 토대 마련 “양봉산업은 타 작목에 비해 진입이 수월해 농가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지만 산업 여건은 해를 거듭할수록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경북 경산시 용성면 부제리에서 올해로 20년째 양봉업에 종사하고 있는 박순배(63세) 한국양봉협회 경북지회장. 박 지회장은 “해를 거듭 할수록 양봉산업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제정된 ‘양봉산업육성법’은 양봉산업이 정책적 소외에서 벗어나 미래성장산업으로 도약을 위한 토대가 마련된 것”이라며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 지회장은 양봉협회 경북지회 산하 23개시·군지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양봉지도자로 활동하며 200여 봉군을 사육하고 있다. 한국양봉산업 발전과 농가 권익 향상에 주력해 온 박 지회장은 “다른 축종과는 다르게 양봉농가들의 수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 농가수를 정확히 파악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하며 “국내의 경우 꿀을 채밀할 수 있는 밀원수가 부족한데도 지자체들은 귀농시책 일환으로 앞다퉈 양봉산업을 장려만 하고 있어 인프라 구

<이사람>한국양봉협회 경북지회 박순배 지회장
[축산신문심근수기자] 지자체 앞다퉈 농가 진입 유도…자칫 경합 촉발 우려 밀원수 식재 등 인프라 구축 우선…공익 가치 높여야 양봉산업육성법 제정, 미래성장산업 도약의 토대 마련 “양봉산업은 타 작목에 비해 진입이 수월해 농가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지만 산업 여건은 해를 거듭할수록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경북 경산시 용성면 부제리에서 올해로 20년째 양봉업에 종사하고 있는 박순배(63세) 한국양봉협회 경북지회장. 박 지회장은 “해를 거듭 할수록 양봉산업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제정된 ‘양봉산업육성법’은 양봉산업이 정책적 소외에서 벗어나 미래성장산업으로 도약을 위한 토대가 마련된 것”이라며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 지회장은 양봉협회 경북지회 산하 23개시·군지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양봉지도자로 활동하며 200여 봉군을 사육하고 있다. 한국양봉산업 발전과 농가 권익 향상에 주력해 온 박 지회장은 “다른 축종과는 다르게 양봉농가들의 수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 농가수를 정확히 파악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하며 “국내의 경우 꿀을 채밀할 수 있는 밀원수가 부족한데도 지자체들은 귀농시책 일환으로 앞다퉈 양봉산업을 장려만 하고 있어 인프라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