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29.2℃
  • 맑음대전 30.3℃
  • 맑음대구 32.0℃
  • 박무울산 28.3℃
  • 맑음광주 30.4℃
  • 박무부산 28.9℃
  • 맑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6.7℃
  • 맑음보은 29.7℃
  • 맑음금산 29.3℃
  • 맑음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28.3℃
  • 맑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3월 20일~4월 20일

  • No : 8841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9-03-27 10:42:14



돈가, 전년대비 낮은 수준 상승세 예상

지육 ㎏당 4천원~4천200원선 형성될 듯


◆생산=2월 도축두수는 약 130만두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약 25%, 전년 동월 대비 약 3.8% 감소했다. 1달 전체물량 감소량은 크게 느껴지지만 1일 평균 도축물량은 전월 및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 또한 1일 도축물량 기준으로 전년 및 동월에 비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사육 두수 증가로 인해 생산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3월초 대비하여 3월 중순이후 일 도축물량이 감소세에 있어 3월 전체 도축물량은 145만두 내외로 예상된다.
4월에는 전체 물량은 전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 되지만 일 도축물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3월과 비슷한 145만두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2월 설 이후 3월 33데이까지 꾸준히 소비가 증가하는 모양세다. 돈가 하락으로 인해 전반적인 판매가가 낮아져 판매물량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부위간 판매 편중이 심해져 경영 상황은 그리 나아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앞다리, 목살의 재고가 지속적으로 쌓이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종합=3월 돈가는 3천700~3천800원/kg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4월 이후에는 지속적으로 돈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나 작년에 비해서는 비교적 낮은 수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인 생산 물량 증가 및 수입산 물량 판매 증가 등으로 작년보다는 낮은 돈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이며 돈가 싸이클은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4월 돈가는 4천원~4천200원/kg 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