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9.6℃
  • 구름조금서울 29.2℃
  • 맑음대전 30.3℃
  • 맑음대구 32.0℃
  • 박무울산 28.3℃
  • 맑음광주 30.4℃
  • 박무부산 28.9℃
  • 맑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6.7℃
  • 맑음보은 29.7℃
  • 맑음금산 29.3℃
  • 맑음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28.3℃
  • 맑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12월 20~1월 20일

  • No : 8788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12-21 10:44:27




공급량 늘고 소비 부진…돈가 하락세 지속

전국 탕박 기준 kg당 3천700원 전후 예상


◆생산=11월 도축두수는 예상보다 많은 166만2천두를 기록했다. 10월보다는 약간 줄어든 물량이지만 전년 동월 대비해서는 약 3.8% 증가했고, 일도축물량 또한 전년 동월 대비 약 3.8% 증가했다. 12월은 도축일 감소로 인해 11월보다는 출하물량이 감소할 전망이다. 도축일 20일 기준 약 150만두가 예상된다. 2018년 총 물량은 1천730만두가 예상되어 역대 최고 물량이 생산될 것으로 예측된다. 1월 도축두수는 작업일 증가 및 명절전 출하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어 2018년 1월보다 많은 162만두 가량 출하 될 것으로 보인다.


◆소비=11월 중순 이후 김장철 수요가 일부 살아나기는 했으나 기대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돈가 하락에 따른 부분육 단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소비 시장은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또한 수입육 물량 증가까지 더해져 소비가 분산되고 있어 한돈 소비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2월 연말 특수도 사라져 당분가 돈가 하락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내년 2월 이후 호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11월 돈가는 전국 탕박기준 3천860원/kg(제주 제외 3천675원)으로 전월대비 8.4%, 전년동월 대비 14.4% 하락했다. 돈가 하락의 원인으로는 소비부진 및 공급물량 증가가 겹쳐져 전체적으로 전년보다 낮은 돈가를 기록하고 있다. 소비부진은 수입육 증가와 경기 침체가 가장 큰 원인으로 보이며, 공급물량 증가 부분은 생산성 향상 및 모돈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파악된다. 2018년 총 출하물량은 역대 최고인 1천732만두가 예상되고 있어 올해뿐만이 아닌 내년까지 돈가 하락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월 출하물량은 전년동월보다 많은 160만두 이상이 출하 될 것으로 보여 예상 돈가는 3천700원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