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8.3℃
  • 맑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0.7℃
  • 맑음대전 30.7℃
  • 맑음대구 33.1℃
  • 박무울산 29.0℃
  • 맑음광주 31.0℃
  • 박무부산 29.2℃
  • 맑음고창 28.6℃
  • 흐림제주 28.8℃
  • 구름조금강화 27.3℃
  • 맑음보은 30.4℃
  • 맑음금산 29.6℃
  • 맑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9월 1일~9월 30일

  • No : 7423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08-20 11:01:12



공급량 폭발적 증가할 듯…분산출하 필요

탕박 기준 ㎏당 4천700~4천900원 선 예상


◆생산=7월 도축두수는 129만으로 6월 대비해 큰 변동이 없었다. 일별 도축두수는 약 14% 감소한 58,680두를 기록했으나 작업일이 6월보다 3일 증가해 전체적인 월두수에는 변동이 없었다. 폭염으로 인한 출하지연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8월 들어 폭염이 더욱 심해져 전반적인 물량은 7월에 비해 8월이 더 적어질 것으로 보인다. 8월 물량은 약 125만두가 예상되고 있으나 날씨에 따른 물량 변동이 심할 것으로 보인다. 8월 물량이 적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폭염으로 인한 출하지연이 가장 크다. 9월에서 10월이 염려되는 이유다. 찬바람이 부는 9월에서 10월 홍수 출하로 인한 돈가 하락이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실적으로 농장 상황을 감안하면 힘든 부분이겠지만 분산 출하가 될 수 있도록 농가의 협조가 어느때보다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소비=TV에 너무 더워서 해수욕장에 사람이 없다라는 뉴스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여름 성수기라고 하는 7월에 돼지고기 판매가 힘들어지고 있다. 휴가철 떠나는 사람은 많지만 고기 구워먹는 빈도수가 폭염으로 인해 줄어들고 있다. 7월 대비 8월에 전반적으로 돈가가 오르는 추세를 보이지만 이번에는 더위로 인해 돈가도 한풀 꺾인 모양새다. 출하두수가 7월 대비 8월에 일도축물량 기준 14%가 감소했지만 역으로 돈가는 떨어지고 있어 소비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지 알려주고 있다. 양돈산업과 육가공 업체의 가장 힘든 성수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종합=도축두수는 예상과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소비쪽에서 너무 많은 변수가 돈가를 흔들고 있는 상황이다. 도축두수는 8월에 폭염으로 인해 예상치보다 적게 나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소비가 예상치보다 훨씬 저조한 상황으로 이에 따른 양돈 산업 전반에 불안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8월 물량은 125만두 가량 예상되지만 소비쪽 부진이 이어진다면 이에 따른 돈가 하락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9월에서 10월에도 돈가 하락 기조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8월 말에서 9월 초부터 출하물량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출하농가는 분산 출하를, 육가공은 다양한 판매루트를 확보하지 못한다면 가을에 예상치보다 낮은 돈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8월 예상돈가는 4천700~4천900원/kg(탕박, 제주 제외)이 예상되며 9월에서 10월에는 4천원 초반까지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