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17.8℃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4월 10일~5월 10일

  • No : 370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04-18 10:17:17



소비부진·도축물량 증가로 돈가 상승 둔화

구제역 변수 없다면 ㎏당 4천200원~4천500원선 예상


◆생산=3월 도축두수는 146만7천두로 일평균 약7만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월두수는 약4만두(2.7%) 감소했고 일평균 두수는 약 1천400두(2%) 증가했다. 원인은 3월27일부터 29일 정오까지 실시됐던 스탠드 스틸로 인해 28일과 29일간에 도축두수가 감소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4월 초까지 전체 도축두수가 밀린 부분이 있어 4월4일까지는 일평균 도축두수가 7만4천두를 기록했다. 스탠드 스틸이 없었다면 150만두 내외가 됐을 것으로 판단되며 2018년도는 지속적으로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4월에는 이동제한이나 그외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전년 동월보다 약9% 증가한 145만두 가량이 예상되고 있어 돈가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소비는 2월보다는 3월이 나아지기는 했으나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다. 소비 부진과 도축물량 증가로 인해 전체적인 돈가가 하락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4월부터 시작해 8월까지는 상승곡선을 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도축물량 증가, 탕박시장 전환 등으로 인해 예년만큼의 돈가 수준은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종합=예상 이하의 소비부진과 도축물량 증가가 겹쳐 전반적인 돈가 상승을 누르는 실정이다. 3월에 4천원 중반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던 돈가가 4천120원(지육kg)에 멈추었던 원인이 소비부진과 도축물량 증가인 것이다. 4월도 마찬가지로 돈가가 올라가는 상승폭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물량은 4월에도 전년에 비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이에 따른 소비가 관건이기는 하나 소비가 생산을 뛰어넘을 것으로 보기는 힘들어 보인다. 변수로 겨울철 질병으로 인한 폐사 및 수입물량 감소, 질병(구제역 등)으로 인한 이동제한이 있을 수 있겠으나 전체적인 도축물량 증가세를 막기는 힘들어 보인다. 4월 특별한 변수가 생기지 않는다면 예상돈가는 4천200~4천500원/kg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환경개선 종합대책, ‘무허가축사’ 전철 밟지 말자”…정부 공청회 이전 대응론 ‘부상’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관련부처 합동으로 마련중인 ‘축산환경개선 종합대책’ 속에 핵폭탄급 규제가 다수 포함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양돈업계의 우려와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본지 3212호(8월21일자) 1면 참조 대규모 집회 등 실력행사를 통해서라도 정부의 공식 여론 수렴과정 이전 단계에서 양돈업계 입장이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점차 힘이 실리고 있다. 양돈현장의 이같은 분위기는 지난 10일 개최된 대한한돈협회 긴급이사회에서도 다르지 않았다. 한돈협회는 이날 주요 현안 보고를 통해 ‘축산환경개선 종합대책’ 추진경과 및 주요 내용을 요약, 참석자들에게 설명했다. 정부가 지난 7월경 축산단체와 협의를 위해 설명한 내용인 만큼 확정안이 아니라는 전제하에 보고가 이뤄졌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축산환경개선종합대책에는 ▲보호틀(스톨) 금지 등 동물복지형 사육기준 ▲자원화 시설 밀폐, 악취저감시설 단계적 의무화, 슬러리피트 높이 기준, 축사내 암모니아 농도기준 ▲폐사축 기록, 냉동고 보관 의무화 ▲대규모 축산농가 방류수질 기준 강화 ▲지자체에 의한 양분관리제 ▲환경부담금 부과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정부의 축산환경개선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T/F에 참석해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