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6.2℃
  • 맑음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27.0℃
  • 맑음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6.8℃
  • 맑음강화 26.5℃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4월 10일~5월 10일

  • No : 370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04-18 10:17:17



소비부진·도축물량 증가로 돈가 상승 둔화

구제역 변수 없다면 ㎏당 4천200원~4천500원선 예상


◆생산=3월 도축두수는 146만7천두로 일평균 약7만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월두수는 약4만두(2.7%) 감소했고 일평균 두수는 약 1천400두(2%) 증가했다. 원인은 3월27일부터 29일 정오까지 실시됐던 스탠드 스틸로 인해 28일과 29일간에 도축두수가 감소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4월 초까지 전체 도축두수가 밀린 부분이 있어 4월4일까지는 일평균 도축두수가 7만4천두를 기록했다. 스탠드 스틸이 없었다면 150만두 내외가 됐을 것으로 판단되며 2018년도는 지속적으로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4월에는 이동제한이나 그외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전년 동월보다 약9% 증가한 145만두 가량이 예상되고 있어 돈가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소비는 2월보다는 3월이 나아지기는 했으나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다. 소비 부진과 도축물량 증가로 인해 전체적인 돈가가 하락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4월부터 시작해 8월까지는 상승곡선을 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도축물량 증가, 탕박시장 전환 등으로 인해 예년만큼의 돈가 수준은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종합=예상 이하의 소비부진과 도축물량 증가가 겹쳐 전반적인 돈가 상승을 누르는 실정이다. 3월에 4천원 중반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던 돈가가 4천120원(지육kg)에 멈추었던 원인이 소비부진과 도축물량 증가인 것이다. 4월도 마찬가지로 돈가가 올라가는 상승폭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물량은 4월에도 전년에 비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이에 따른 소비가 관건이기는 하나 소비가 생산을 뛰어넘을 것으로 보기는 힘들어 보인다. 변수로 겨울철 질병으로 인한 폐사 및 수입물량 감소, 질병(구제역 등)으로 인한 이동제한이 있을 수 있겠으나 전체적인 도축물량 증가세를 막기는 힘들어 보인다. 4월 특별한 변수가 생기지 않는다면 예상돈가는 4천200~4천500원/kg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

<차한잔>딴지꿀양봉장 박근호 대표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우리 국토 70%가 산지로…양봉산업 천혜의 입지 밀원수 보호 육성…정책적 관심과 뒷받침이 중요 “우리나라의 양봉 역사는 100여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양봉산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과 정책적인 역량이 그동안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충남 논산시 벌곡면 대둔산 인근에서 딴지꿀양봉장을 운영하면서 한국양봉협회 부회장을 엮임하고 있는 박근호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량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원인을 이 같이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나라 국토의 70% 이상이 산지로 이뤄져 있다. 이러한 천혜의 입지조건은 국내 양봉산업 발전에 큰 기회라고 말할 수 있으나, 그동안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정책 당국의 관심과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에 대해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났다. 그는 이어 “드넓은 산지에 비해 양봉농가가 꿀을 생산할 수 있는 다양한 밀원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체계적인 밀원수 조림과 한편으로는 잘 가꾸어진 기존 밀원수를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이외도 “기후변화에 따른 농가의 생산성 악화, 벌꿀등급제 시행, 꿀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