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0 (금)

  • -동두천 22.6℃
  • -강릉 27.0℃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4.5℃
  • 박무대구 26.2℃
  • 박무울산 24.7℃
  • 박무광주 25.6℃
  • 연무부산 26.5℃
  • -고창 22.5℃
  • 맑음제주 26.2℃
  • -강화 21.2℃
  • -보은 22.0℃
  • -금산 22.8℃
  • -강진군 22.7℃
  • -경주시 23.7℃
  • -거제 24.3℃
기상청 제공

12월 20일~1월 20일

  • No : 3667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01-17 11:18:56



탕박시장 변환 따라 돈가 약보합세 예상

경매물량 일시적 증가가 원인인 듯


◆생산=12월 도축두수는 145.4만두로 일평균 7.3만두를 기록했다.
일평균 두수는 전월과 비슷한 수준이며 작업일 감소로 11월보다 약 15만두 감소했다. 물량은 감소했으나 일평균 도축두수는 유지하고 있어 1월 돈가에는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월 15일 현재까지 일도축두수는 약 7.5만두를 기록하고 있어 소비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가 없다면 2월까지 전체적인 돈가는 약세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소비=1월은 양돈시장에서 비수기에 속한다. 방학으로 비선호 부위 적체가 심화되고 명절 전 소고기 소비 증가로 돼지갈비를 제외한 전 품목이 재고가 증가하는 시기다.
2월 구정이 지나고 3월달에 들어서야 본격적인 소비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른 돈가도 본격적인 상승세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2월까지 소비가 활성화 될만한 이슈는 없을 것으로 보여 전체적인 돈가는 약보합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탕박 시장으로 변환 후 돈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탕박시장 전환에 따른 일시적인 경매물량 증가가 원인으로 보인다 판단된다.
2018년 1분기까지 추세를 지켜봐야 하겠으나 점차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명절 전후로 돈가가 약세였던 것을 감안하면 2월까지는 현재 돈가가 유지될 것으로 보이며 3월 이후로 본격적인 돈가 상승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1월 예상돈가는 3천900~4천100원/kg 될 것으로 예상되며 2월은 명절 돈육 소비감소가 있기는 하나 상대적으로 물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1월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사물 인터넷’ 양돈장 국내 첫 출현
[축산신문 이일호기자] 사물인터넷(IoT)이 적용된 양돈장이 국내 최초로 출현했다. 농업회사법인 성우농장(대표 이도헌)은 사물인터넷과 알고리즘에 의한 돈사환경관리 시스템, 그리고 각종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육성비육 전문 계열농장을 지난 10일 충남 홍성군 결성면 성남리에서 준공했다. 양돈을 비롯한 축산현장에 각종 IT기술이 속속 접목되고는 있지만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가 사람의 도움없이 서로 정보를 주고받아 가동되는 진정한 의미의 사물인터넷 농장은 국내에선 사실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가규모 4천700평, 건축면적 1천700평 규모(5천두 사육규모)의 이 농장은 16개의 돈방마다 온·습도, 복사열은 물론 풍속까지 측정할 수 있는 20여개의 센서가 부착돼 있다. 복사열을 이용해 돼지의 체감온도까지 측정할 수 있는 흑구온도계까지 설치, 보다 정확한 정보 수집이 가능하다. 이들 센서에서 얻어지는 정보는 언제 어디서나 자료를 보내고 받을수 있는 데이터 공간, 즉 ‘클라우드’ 에 저장되고 수학적 알고리즘에 의해 최적의 돈사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명령어로 전환돼 다시 돈방에 전달된다. 공기가 아닌 열전도율에 의해 돼지 체온을 조절할 수 있는 수냉식

자연현상 인한 농가 소득급감, 재해 인정을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함께 양봉농가의 안정적인 벌꿀 생산과 소득향상을 위한 입법 공청회가 지난 3일 국회의원회관 제 2세미나실<사진>에서 열렸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인화 의원(민주평화당, 광양·곡성·구례)이 주최한 이번 공청회는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한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을 통해 구체적인 입법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이 주관하고 한국양봉협회, 한국양봉농업협동조합, 한국한봉협회가 후원했다. 이날 공청회는 권형욱 인천대 매개곤충자원융복합연구센터장이 좌장을 맡았고, 이승환 한국양봉학회장(서울대 응용생물화학부 교수), 김용래 한국양봉농협조합장,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 이순주 한국한봉협회 자문위원, 송태복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장, 홍성진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정인화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양봉산업의 화분 매개 기능 등 공익적 기능이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제정법은 반드시 필요하다” 며 “이번 공청회에서 나온 여러 의견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가장 이상적인

자연현상 인한 농가 소득급감, 재해 인정을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함께 양봉농가의 안정적인 벌꿀 생산과 소득향상을 위한 입법 공청회가 지난 3일 국회의원회관 제 2세미나실<사진>에서 열렸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인화 의원(민주평화당, 광양·곡성·구례)이 주최한 이번 공청회는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한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을 통해 구체적인 입법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이 주관하고 한국양봉협회, 한국양봉농업협동조합, 한국한봉협회가 후원했다. 이날 공청회는 권형욱 인천대 매개곤충자원융복합연구센터장이 좌장을 맡았고, 이승환 한국양봉학회장(서울대 응용생물화학부 교수), 김용래 한국양봉농협조합장,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 이순주 한국한봉협회 자문위원, 송태복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장, 홍성진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정인화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양봉산업의 화분 매개 기능 등 공익적 기능이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양봉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제정법은 반드시 필요하다” 며 “이번 공청회에서 나온 여러 의견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가장 이상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