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4.4℃
  • 흐림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5℃
  • 흐림고창 22.7℃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12월 20일~1월 20일

  • No : 3667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8-01-17 11:18:56



탕박시장 변환 따라 돈가 약보합세 예상

경매물량 일시적 증가가 원인인 듯


◆생산=12월 도축두수는 145.4만두로 일평균 7.3만두를 기록했다.
일평균 두수는 전월과 비슷한 수준이며 작업일 감소로 11월보다 약 15만두 감소했다. 물량은 감소했으나 일평균 도축두수는 유지하고 있어 1월 돈가에는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월 15일 현재까지 일도축두수는 약 7.5만두를 기록하고 있어 소비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세가 없다면 2월까지 전체적인 돈가는 약세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소비=1월은 양돈시장에서 비수기에 속한다. 방학으로 비선호 부위 적체가 심화되고 명절 전 소고기 소비 증가로 돼지갈비를 제외한 전 품목이 재고가 증가하는 시기다.
2월 구정이 지나고 3월달에 들어서야 본격적인 소비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른 돈가도 본격적인 상승세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2월까지 소비가 활성화 될만한 이슈는 없을 것으로 보여 전체적인 돈가는 약보합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탕박 시장으로 변환 후 돈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탕박시장 전환에 따른 일시적인 경매물량 증가가 원인으로 보인다 판단된다.
2018년 1분기까지 추세를 지켜봐야 하겠으나 점차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명절 전후로 돈가가 약세였던 것을 감안하면 2월까지는 현재 돈가가 유지될 것으로 보이며 3월 이후로 본격적인 돈가 상승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1월 예상돈가는 3천900~4천100원/kg 될 것으로 예상되며 2월은 명절 돈육 소비감소가 있기는 하나 상대적으로 물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어 1월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일교차 극심…급성호흡기 질병 주의보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면서 양돈현장에 급성 호흡기 질병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 현장수의사는 “일교차가 커지며 개방형 양돈장을 중심으로 급성호흡기 질병이 의심되는 증상을 문의하는 농가들이 늘었다”며 “낮에는 한 여름 날씨를 연상케 할 정도로 기온이 오르다보니 돈사를 개방해 놓은 채로 저녁과 새벽을 보내는 사례가 적지 않다. 급성호흡기 질병에 노출되는 더없이 좋은 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급성호흡기질병에 노출된 돈군들은 급성 폐사나 모돈의 유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양돈농가들의 피해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 전문가들에 따르면 급성흉막폐렴이 발생한 개체는 코에서 거품이 나오고, 심한 복식호흡 증상을 보이는 만큼 임상증상이 보일 경우 즉각 항생제 치료로 대응해야 한다. 하지만 글래서씨병의 경우 특별한 외형적 증상 없이 갑작스런 폐사를 유발, 그나마 치료를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한다. 따라서 지금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급성호흡기 질병 에방을 위한 각별한 사양관리만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유일한 처방전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또 다른 현장수의사는 “최근 갑작스런 더위로 인해 한 여름철에 가장 큰 피해

올해 아까시 벌꿀 생산량 평년 수준 전망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올해 아까시 천연벌꿀 작황이 평년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더욱이 지난해 기상이변에 따른 최악의 흉작으로 많은 양봉농가가 피해를 겪은 터라, 특히 올해 양봉산물 생산량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벌화분(비폴렌)의 경우, 포집 가장 성수기인 지난 4월 중순 이후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잦은 비와 강한 바람까지 연일 겹치면서 벌화분 생산량은 지난해에 비해 1/3수준으로 급감해 양봉농가들을 울상 짓게 했다. 더군다나 낮과 밤의 기온편차가 10℃ 이상 벌어지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불규칙하게 피어, 결국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꿀 농사를 망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도 잠시, 5월 초 아까시나무 꽃 개화가 본격화될 쯤에 평균 기온이 25℃를 상회하는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만개해 그나마 양봉농가들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현재 전국 양봉농가들은 아까시 벌꿀 채밀기간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단 한 방울의 벌꿀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실례로 세종시 금남면에서 지난 55년 동안 ‘예림양봉원’을 운영 중인 임헌기 대표는 현재 220봉군을 유지관리하고 있다.

올해 아까시 벌꿀 생산량 평년 수준 전망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올해 아까시 천연벌꿀 작황이 평년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더욱이 지난해 기상이변에 따른 최악의 흉작으로 많은 양봉농가가 피해를 겪은 터라, 특히 올해 양봉산물 생산량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벌화분(비폴렌)의 경우, 포집 가장 성수기인 지난 4월 중순 이후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잦은 비와 강한 바람까지 연일 겹치면서 벌화분 생산량은 지난해에 비해 1/3수준으로 급감해 양봉농가들을 울상 짓게 했다. 더군다나 낮과 밤의 기온편차가 10℃ 이상 벌어지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불규칙하게 피어, 결국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꿀 농사를 망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도 잠시, 5월 초 아까시나무 꽃 개화가 본격화될 쯤에 평균 기온이 25℃를 상회하는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만개해 그나마 양봉농가들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현재 전국 양봉농가들은 아까시 벌꿀 채밀기간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단 한 방울의 벌꿀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실례로 세종시 금남면에서 지난 55년 동안 ‘예림양봉원’을 운영 중인 임헌기 대표는 현재 220봉군을 유지관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