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수)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조금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17.8℃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8월 20일~9월 20일

  • No : 359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8-23 11:01:06



정체물량 일부 출하…돈가 하락 앞당겨질 수도

탕박기준 kg당 4천600원 전후 예상


◆생산=8월 도축두수는 7월보다 12만두 증가한 128만두가 예상된다. 8월보다는 9월에 본격적인 홍수 출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9월에는 선선한 날씨로 정체되어 있던 물량과 10월초 추석 연휴가 10일로 예상되어 물량이 큰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9월 도축물량은 일도축물량 기준 6만5천두 예상되어 월물량으로는 약 135만두 예상된다.


◆소비=7월에 이어 8월도 돈육 소비는 부진한 상황이다. 앞다리, 뒷다리만 재고가 부족하고 주 판매부위인 삼겹, 목살 등은 여전히 판매가 활성화 되고 있지 않고 있어 육가공들의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8월뿐 아니라 9월까지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갈비, 앞다리, 뒷다리를 제외한 모든 부위의 재고가 명절 이후에는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보여 유통 업체의 고전이 예상된다. 전체적인 돈가 또한 높은 상황이라 가격으로 소비 촉진을 유도하기에도 한계가 있어 보인다. 또한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인해 돈육 판매 또한 좋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종합=8월 중순 현재 돈가는 5천원 중반대를 기록하고 있다. 4천원 후반대를 기록하던 작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8월부터 점차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8월초의 돈가를 유지하고 있다. 예상보다 출하두수가 적었고 경락두수 비율 또한 크게 상승하지 않은점 등이 원인으로 보인다. 그러나 7월 및 8월 출하두수 감소는 폐사가 아닌 정체로 보고 있어 이후 돈가 하락폭이 예상보다 심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온 또한 8월 중순이후 바람과 함께 선선해지고 있어 8월 말부터는 여름철 정체물량이 일부 출하 될 것으로 보여 돈가 하락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9월 돈가는 명절 수요 및 출하 물량 급증으로 탕박 기준 4천600원/kg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환경개선 종합대책, ‘무허가축사’ 전철 밟지 말자”…정부 공청회 이전 대응론 ‘부상’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관련부처 합동으로 마련중인 ‘축산환경개선 종합대책’ 속에 핵폭탄급 규제가 다수 포함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양돈업계의 우려와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본지 3212호(8월21일자) 1면 참조 대규모 집회 등 실력행사를 통해서라도 정부의 공식 여론 수렴과정 이전 단계에서 양돈업계 입장이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점차 힘이 실리고 있다. 양돈현장의 이같은 분위기는 지난 10일 개최된 대한한돈협회 긴급이사회에서도 다르지 않았다. 한돈협회는 이날 주요 현안 보고를 통해 ‘축산환경개선 종합대책’ 추진경과 및 주요 내용을 요약, 참석자들에게 설명했다. 정부가 지난 7월경 축산단체와 협의를 위해 설명한 내용인 만큼 확정안이 아니라는 전제하에 보고가 이뤄졌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축산환경개선종합대책에는 ▲보호틀(스톨) 금지 등 동물복지형 사육기준 ▲자원화 시설 밀폐, 악취저감시설 단계적 의무화, 슬러리피트 높이 기준, 축사내 암모니아 농도기준 ▲폐사축 기록, 냉동고 보관 의무화 ▲대규모 축산농가 방류수질 기준 강화 ▲지자체에 의한 양분관리제 ▲환경부담금 부과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정부의 축산환경개선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T/F에 참석해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