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10.4℃
  • 연무서울 8.2℃
  • 연무대전 8.2℃
  • 연무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9.3℃
  • 구름많음광주 10.0℃
  • 구름많음부산 11.0℃
  • 구름조금고창 7.4℃
  • 구름많음제주 8.4℃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8.3℃
  • 구름조금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10.5℃
  • 구름조금경주시 11.7℃
  • 구름조금거제 10.5℃
기상청 제공

8월 20일~9월 20일

  • No : 359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8-23 11:01:06



정체물량 일부 출하…돈가 하락 앞당겨질 수도

탕박기준 kg당 4천600원 전후 예상


◆생산=8월 도축두수는 7월보다 12만두 증가한 128만두가 예상된다. 8월보다는 9월에 본격적인 홍수 출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9월에는 선선한 날씨로 정체되어 있던 물량과 10월초 추석 연휴가 10일로 예상되어 물량이 큰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9월 도축물량은 일도축물량 기준 6만5천두 예상되어 월물량으로는 약 135만두 예상된다.


◆소비=7월에 이어 8월도 돈육 소비는 부진한 상황이다. 앞다리, 뒷다리만 재고가 부족하고 주 판매부위인 삼겹, 목살 등은 여전히 판매가 활성화 되고 있지 않고 있어 육가공들의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8월뿐 아니라 9월까지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갈비, 앞다리, 뒷다리를 제외한 모든 부위의 재고가 명절 이후에는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보여 유통 업체의 고전이 예상된다. 전체적인 돈가 또한 높은 상황이라 가격으로 소비 촉진을 유도하기에도 한계가 있어 보인다. 또한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인해 돈육 판매 또한 좋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종합=8월 중순 현재 돈가는 5천원 중반대를 기록하고 있다. 4천원 후반대를 기록하던 작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8월부터 점차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8월초의 돈가를 유지하고 있다. 예상보다 출하두수가 적었고 경락두수 비율 또한 크게 상승하지 않은점 등이 원인으로 보인다. 그러나 7월 및 8월 출하두수 감소는 폐사가 아닌 정체로 보고 있어 이후 돈가 하락폭이 예상보다 심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온 또한 8월 중순이후 바람과 함께 선선해지고 있어 8월 말부터는 여름철 정체물량이 일부 출하 될 것으로 보여 돈가 하락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9월 돈가는 명절 수요 및 출하 물량 급증으로 탕박 기준 4천600원/kg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새해에도 야생멧돼지 돈열항원 검출, ASF 국내 유입차단 ‘적신호’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새해들어서도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돼지열병(CSF) 항원이 검출됐다. 야생멧돼지간 돼지열병의 지속적인 순환감염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야생멧돼지를 매개체로 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가능성과 함께 그 차단대책 강화를 요구해온 양돈업계의 주장에 더 힘이 실리게 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강원도 홍천지역 야생멧돼지에 대한 가검물 검사 결과 돼지열병 항원이 검출됐다. 국내 돼지열병 청정화를 위한 야생멧돼지 항원·항체 검사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1월28일 홍천군 남면에서 포획한 야생멧돼지의 PCR 검사 결과 돼지열병 항원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방역당국은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가 야외바이러스로 분류되는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형 2형’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돼지열병 백신바이러스, 즉 ‘롬주’는 ‘유전형 1형’ 에 속한다. 특히 염기서열에 대한 상동성 분석 결과 유전자타입을 구분하는 2개의 대표부위 가운데 1개 부위는 2018년 강원도 인제지역 검출 바이러스주와, 또 다른 1개 부위는 2017년 강원도 철원지역에서 검출된 유전자와 상동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각각 확인됐다. 그만큼 야생멧돼지간 돼지열병의 순환감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