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19.8℃
  • 맑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2.7℃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19.7℃
  • 흐림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19.9℃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7월 20일~8월 20일

  • No : 3586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7-26 11:21:15



도축물량 증가…돈가 하락세 당분간 지속될 듯

지육가격 탕박 기준 kg당 5천원선 예상


◆생산=7월 도축두수는 6월보다 14만두 감소한 116만두 예상된다. 7월 도축일수는 21일로 6월과 같으나 일도축물량이 5만5천두 수준으로 떨어져 있다. 주요 원인은 더위 스트레스 및 16년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수태율 저하이다. 6월 물량추이나 사료량으로 예상했을 때보다 더 큰폭의 물량이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


◆소비=예상보다 전체적인 판매 흐름이 좋지 않다. 시장에서 전체적인 소비가 살아나지 않고 있어 유통업체의 부담이 배가 되고 있다. 일년중 돈육 소비의 성수기는 5월에서 추석 전까지이다. 또한 이 시기에는 전체 부위는 아니더라도 삼겹 및 목살은 판매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나 현재는 예전과 달리 삼겹, 목살이 쳐지고 있다. 가격적으로 보자면 현재 전체적으로 평균보다 단가가 높은 것은 사실이나 이전에도 분명 같은 시기에 높은 돈가는 있었던 만큼 단가가 소비부진의 주원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종합=7월 초까지 정점을 찍었던 돈가는 점차 내리막을 걷고 있다. 7월 18일까지 누계치로 약 5천700원/kg을 기록하고 있어 전년 동월과 대비해서 약 17% 오른 가격이다. 허나 7월 1일 5천800원대에서 7월 20일 현재 5천400원대로 하락했고 소비부진이 계속된다면 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돈가는 점차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8월에는 7월보다 약 12만두 증가한 128만두로 예상된다. 작업일수가 22일로 하루 더 많고 더위 스트레스도 완화될 것으로 보여 일일 도축물량이 7월보다 증가한 5만8천두가 예상된다. 소비가 급격하게 개선된다면 상승의 여지가 있겠으나 전반적인 흐름은 10월까지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8월 돈가는 탕박 기준 5천원/kg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양봉업계, 양봉 근친교배 위험수위…육종연구 시급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국내 양봉산업 발전과 더불어 벌꿀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근친교배로 인한 악순환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양봉업계에 따르면 국내 양봉산업은 그동안 꿀벌들의 무분별한 근친교배가 심각한 수준이다. 정부 차원의 국책연구기관을 통해 체계적인 품종개량으로 양봉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여론이다. 현재 국내에 보급되고 있는 대표적인 서양종 3대 종봉은 이탈리안, 카니올란, 코카시안 등으로 이중 주로 이탈리안종, 카니올란과 코카시안을 교배한 교잡종이 흑색벌이라는 이름으로 보급 중이며, 일부 농가에서는 중국에서 유입된 교잡종과 유럽 쪽에서 유입된 종봉이 사육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양봉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꿀벌의 품종을 개량하고 이를 전문적으로 육종할 수 있는 꿀벌육종연구센터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한 뒤, “특히 육종과 관련해서는 개인이 질병유입이라든지 생태계교란 등의 우려로 품종개량을 할 수도 없을뿐더러, 대부분 양봉농가들은 수십 년째 자신이 운영하는 봉장에서 세력이 강한 한 봉군을 택해 여왕벌과 수벌을 키워 자연교미를 시키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수벌에 대한 품종개량이 전혀

양봉업계, 양봉 근친교배 위험수위…육종연구 시급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국내 양봉산업 발전과 더불어 벌꿀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근친교배로 인한 악순환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양봉업계에 따르면 국내 양봉산업은 그동안 꿀벌들의 무분별한 근친교배가 심각한 수준이다. 정부 차원의 국책연구기관을 통해 체계적인 품종개량으로 양봉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여론이다. 현재 국내에 보급되고 있는 대표적인 서양종 3대 종봉은 이탈리안, 카니올란, 코카시안 등으로 이중 주로 이탈리안종, 카니올란과 코카시안을 교배한 교잡종이 흑색벌이라는 이름으로 보급 중이며, 일부 농가에서는 중국에서 유입된 교잡종과 유럽 쪽에서 유입된 종봉이 사육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양봉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꿀벌의 품종을 개량하고 이를 전문적으로 육종할 수 있는 꿀벌육종연구센터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한 뒤, “특히 육종과 관련해서는 개인이 질병유입이라든지 생태계교란 등의 우려로 품종개량을 할 수도 없을뿐더러, 대부분 양봉농가들은 수십 년째 자신이 운영하는 봉장에서 세력이 강한 한 봉군을 택해 여왕벌과 수벌을 키워 자연교미를 시키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수벌에 대한 품종개량이 전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