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목)

  •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10.2℃
  • 구름조금대구 10.3℃
  • 맑음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2.7℃
  • 맑음부산 12.9℃
  • 구름조금고창 10.2℃
  • 흐림제주 16.8℃
  • 맑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5.6℃
  • 구름조금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8.3℃
  • 구름조금거제 10.8℃
기상청 제공

7월 20일~8월 20일

  • No : 3586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7-26 11:21:15



도축물량 증가…돈가 하락세 당분간 지속될 듯

지육가격 탕박 기준 kg당 5천원선 예상


◆생산=7월 도축두수는 6월보다 14만두 감소한 116만두 예상된다. 7월 도축일수는 21일로 6월과 같으나 일도축물량이 5만5천두 수준으로 떨어져 있다. 주요 원인은 더위 스트레스 및 16년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수태율 저하이다. 6월 물량추이나 사료량으로 예상했을 때보다 더 큰폭의 물량이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


◆소비=예상보다 전체적인 판매 흐름이 좋지 않다. 시장에서 전체적인 소비가 살아나지 않고 있어 유통업체의 부담이 배가 되고 있다. 일년중 돈육 소비의 성수기는 5월에서 추석 전까지이다. 또한 이 시기에는 전체 부위는 아니더라도 삼겹 및 목살은 판매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나 현재는 예전과 달리 삼겹, 목살이 쳐지고 있다. 가격적으로 보자면 현재 전체적으로 평균보다 단가가 높은 것은 사실이나 이전에도 분명 같은 시기에 높은 돈가는 있었던 만큼 단가가 소비부진의 주원인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종합=7월 초까지 정점을 찍었던 돈가는 점차 내리막을 걷고 있다. 7월 18일까지 누계치로 약 5천700원/kg을 기록하고 있어 전년 동월과 대비해서 약 17% 오른 가격이다. 허나 7월 1일 5천800원대에서 7월 20일 현재 5천400원대로 하락했고 소비부진이 계속된다면 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돈가는 점차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8월에는 7월보다 약 12만두 증가한 128만두로 예상된다. 작업일수가 22일로 하루 더 많고 더위 스트레스도 완화될 것으로 보여 일일 도축물량이 7월보다 증가한 5만8천두가 예상된다. 소비가 급격하게 개선된다면 상승의 여지가 있겠으나 전반적인 흐름은 10월까지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8월 돈가는 탕박 기준 5천원/kg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내년부터 방류수질 기준 500ppm → 250ppm…상당수 기준 충족 어려워 대혼란 예고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충남에서 모돈 250두 규모의 일괄 농장을 운영하는 김동준(가명)씨. 양돈장에서 발생하는 분뇨를 정화방류하고 있는 그는 요즘 걱정이 태산이다. “방류수질 기준이 두배로 강화되는 시점이 두달여 앞으로 다가왔는데 우리 농장을 점검해 보니 간당간당 합니다. 단속이라도 나오면 행정처벌을 받게 될지도 몰라요. 하지만 뾰족한 대안이 없다는 게 문젭니다” 총질소를 기준으로 현행 500ppm/L인 방류수질 기준이 내년부터 250ppm/L으로 대폭 강화된다. 그러나 정화방류를 통해 가축분뇨를 처리하고 있는 양돈농가 상당수가 새로운 기준을 맞추지 못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어 큰 혼란을 예고하고 있다. 대한한돈협회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400여개소의 국내 가축분뇨 정화방류 농가 가운데 강화되는 방류수질을 만족할 수 있는 시설을 확보한 곳은 전체의 1/3인 100개소도 채 안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나머지 300개소의 농가들은 당장 몇 개월 후부터 범법자로 내몰릴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환경당국은 수년전부터 방류수질 강화를 예고, 충분한 시간을 부여한 만큼 당초 계획대로 새로운 기준을 적용해 수질을 관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정화방류 농가들은 이에 대해

“사면초가 양봉산업, 육성법 제정”호소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양봉산업 육성법 제정만이 살길이다.’한국양봉협회(회장 황협주)가 주최한 ‘2018년도 제43차 양봉인의날 & 벌꿀축제’<사진> 행사장은 전국에서 모여든 7천여 양봉농가들이 정부를 상대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간절함이 잔뜩 묻어났다.행사는 경기도 수원시 대부둑공원에서 지난 18~19일 이틀간 열렸다.황협주 회장은 개회사에서 “양봉인들의 숙원사업인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에 있는 만큼, 제정되기까지 전국 양봉농가들의 관심과 단합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김용래 한국양봉농협 조합장은 “올해 이상기온에 따른 양봉농가들의 피해가 사상 최대다. 과수나 농작물은 재해로 인한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지만, 양봉농가는 그렇지 않다. 이번 피해를 자연재해로 인정해 지원해 줄 것을 거듭 호소드린다”고 말했다.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밀원수 부족, 냉해, 꿀벌 질병, 등검은말벌 피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농가들을 위로하면서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그동안 양봉산업 발전에 기여한 양봉농가 표창과 공

“사면초가 양봉산업, 육성법 제정”호소
[축산신문전우중기자] ‘양봉산업 육성법 제정만이 살길이다.’한국양봉협회(회장 황협주)가 주최한 ‘2018년도 제43차 양봉인의날 & 벌꿀축제’<사진> 행사장은 전국에서 모여든 7천여 양봉농가들이 정부를 상대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간절함이 잔뜩 묻어났다.행사는 경기도 수원시 대부둑공원에서 지난 18~19일 이틀간 열렸다.황협주 회장은 개회사에서 “양봉인들의 숙원사업인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에 있는 만큼, 제정되기까지 전국 양봉농가들의 관심과 단합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김용래 한국양봉농협 조합장은 “올해 이상기온에 따른 양봉농가들의 피해가 사상 최대다. 과수나 농작물은 재해로 인한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지만, 양봉농가는 그렇지 않다. 이번 피해를 자연재해로 인정해 지원해 줄 것을 거듭 호소드린다”고 말했다.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밀원수 부족, 냉해, 꿀벌 질병, 등검은말벌 피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농가들을 위로하면서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그동안 양봉산업 발전에 기여한 양봉농가 표창과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