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19.8℃
  • 맑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2.7℃
  • 맑음울산 22.1℃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19.7℃
  • 흐림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19.9℃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4월 21일~5월 21일

  • No : 3550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5-02 18:12:50



경락두수 감소로 돈가 상승폭 더 커질 듯

탕박 기준 지육 kg당 5천300~5천500원선 예상


   ◆생산=4월 도축두수는 3월 대비 약 12% 감소한 133만두 예상된다. 4월말 5월연휴 대비 홍수출하가 있을 순 있겠으나 전반적인 물량 하락세는 막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5월에는 작년과 일도축두수에서는 큰 차이가 없겠으나 연휴 및 대선으로 인한 작업일 감소, 16년 무더위로 수태율이 떨어졌던 기간 생산물량을 감안한다면 5월초 연휴로 인한 홍수출하를 포함한다고 해도 약 130만두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전반적인 하락세다. 나들이철을 맞이해 돼지고기 소비가 1분기 보다야 늘 수 있겠지만 예년과 같은 큰폭의 소비 활성화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5월 대선 또한 소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육가공업체들이 5월 연휴 대비해 4월 중순부터 생산을 확대해 재고 물량을 어느정도 가지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5월 연휴동안의 재고 소진폭이 5월 돈가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종합=전월에도 언급한바 있지만 돈가는 6월까지 지속적인 오름세가 될 것이다. 오름세의 이유로 돼지 도축두수 감소, 나들이철에 의한 소비 확대 등을 들 수 있다. 5월 돈가도 오름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너무 가파르게 되면 산업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보다는 부정적인 영향이 더 커진다. 지난달 23일 현재 탕박 돈가가 5천원을 넘었다. 5월에는 5천300~5천500원이 예상된다. 가격이 올라간다는 것이 소비 확대로 인한 것이라면 바람직한 일이지만 지금은 소비보다는 공판장 상장비율 감소에 따른 영향이 더 큰 것이라 판단된다. 돼지 경락두수 비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어 전반적인 가격 상승세는 더욱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양봉업계, 양봉 근친교배 위험수위…육종연구 시급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국내 양봉산업 발전과 더불어 벌꿀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근친교배로 인한 악순환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양봉업계에 따르면 국내 양봉산업은 그동안 꿀벌들의 무분별한 근친교배가 심각한 수준이다. 정부 차원의 국책연구기관을 통해 체계적인 품종개량으로 양봉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여론이다. 현재 국내에 보급되고 있는 대표적인 서양종 3대 종봉은 이탈리안, 카니올란, 코카시안 등으로 이중 주로 이탈리안종, 카니올란과 코카시안을 교배한 교잡종이 흑색벌이라는 이름으로 보급 중이며, 일부 농가에서는 중국에서 유입된 교잡종과 유럽 쪽에서 유입된 종봉이 사육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양봉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꿀벌의 품종을 개량하고 이를 전문적으로 육종할 수 있는 꿀벌육종연구센터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한 뒤, “특히 육종과 관련해서는 개인이 질병유입이라든지 생태계교란 등의 우려로 품종개량을 할 수도 없을뿐더러, 대부분 양봉농가들은 수십 년째 자신이 운영하는 봉장에서 세력이 강한 한 봉군을 택해 여왕벌과 수벌을 키워 자연교미를 시키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수벌에 대한 품종개량이 전혀

양봉업계, 양봉 근친교배 위험수위…육종연구 시급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국내 양봉산업 발전과 더불어 벌꿀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근친교배로 인한 악순환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양봉업계에 따르면 국내 양봉산업은 그동안 꿀벌들의 무분별한 근친교배가 심각한 수준이다. 정부 차원의 국책연구기관을 통해 체계적인 품종개량으로 양봉농가의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여론이다. 현재 국내에 보급되고 있는 대표적인 서양종 3대 종봉은 이탈리안, 카니올란, 코카시안 등으로 이중 주로 이탈리안종, 카니올란과 코카시안을 교배한 교잡종이 흑색벌이라는 이름으로 보급 중이며, 일부 농가에서는 중국에서 유입된 교잡종과 유럽 쪽에서 유입된 종봉이 사육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양봉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꿀벌의 품종을 개량하고 이를 전문적으로 육종할 수 있는 꿀벌육종연구센터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한 뒤, “특히 육종과 관련해서는 개인이 질병유입이라든지 생태계교란 등의 우려로 품종개량을 할 수도 없을뿐더러, 대부분 양봉농가들은 수십 년째 자신이 운영하는 봉장에서 세력이 강한 한 봉군을 택해 여왕벌과 수벌을 키워 자연교미를 시키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수벌에 대한 품종개량이 전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