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9.7℃
  • 구름많음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4.4℃
  • 흐림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5℃
  • 흐림고창 22.7℃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4월 21일~5월 21일

  • No : 3550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5-02 18:12:50



경락두수 감소로 돈가 상승폭 더 커질 듯

탕박 기준 지육 kg당 5천300~5천500원선 예상


   ◆생산=4월 도축두수는 3월 대비 약 12% 감소한 133만두 예상된다. 4월말 5월연휴 대비 홍수출하가 있을 순 있겠으나 전반적인 물량 하락세는 막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5월에는 작년과 일도축두수에서는 큰 차이가 없겠으나 연휴 및 대선으로 인한 작업일 감소, 16년 무더위로 수태율이 떨어졌던 기간 생산물량을 감안한다면 5월초 연휴로 인한 홍수출하를 포함한다고 해도 약 130만두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전반적인 하락세다. 나들이철을 맞이해 돼지고기 소비가 1분기 보다야 늘 수 있겠지만 예년과 같은 큰폭의 소비 활성화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5월 대선 또한 소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육가공업체들이 5월 연휴 대비해 4월 중순부터 생산을 확대해 재고 물량을 어느정도 가지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5월 연휴동안의 재고 소진폭이 5월 돈가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종합=전월에도 언급한바 있지만 돈가는 6월까지 지속적인 오름세가 될 것이다. 오름세의 이유로 돼지 도축두수 감소, 나들이철에 의한 소비 확대 등을 들 수 있다. 5월 돈가도 오름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너무 가파르게 되면 산업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보다는 부정적인 영향이 더 커진다. 지난달 23일 현재 탕박 돈가가 5천원을 넘었다. 5월에는 5천300~5천500원이 예상된다. 가격이 올라간다는 것이 소비 확대로 인한 것이라면 바람직한 일이지만 지금은 소비보다는 공판장 상장비율 감소에 따른 영향이 더 큰 것이라 판단된다. 돼지 경락두수 비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어 전반적인 가격 상승세는 더욱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일교차 극심…급성호흡기 질병 주의보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일교차가 큰 날씨가 이어지면서 양돈현장에 급성 호흡기 질병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 현장수의사는 “일교차가 커지며 개방형 양돈장을 중심으로 급성호흡기 질병이 의심되는 증상을 문의하는 농가들이 늘었다”며 “낮에는 한 여름 날씨를 연상케 할 정도로 기온이 오르다보니 돈사를 개방해 놓은 채로 저녁과 새벽을 보내는 사례가 적지 않다. 급성호흡기 질병에 노출되는 더없이 좋은 환경이 조성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급성호흡기질병에 노출된 돈군들은 급성 폐사나 모돈의 유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양돈농가들의 피해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 전문가들에 따르면 급성흉막폐렴이 발생한 개체는 코에서 거품이 나오고, 심한 복식호흡 증상을 보이는 만큼 임상증상이 보일 경우 즉각 항생제 치료로 대응해야 한다. 하지만 글래서씨병의 경우 특별한 외형적 증상 없이 갑작스런 폐사를 유발, 그나마 치료를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한다. 따라서 지금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는 급성호흡기 질병 에방을 위한 각별한 사양관리만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유일한 처방전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또 다른 현장수의사는 “최근 갑작스런 더위로 인해 한 여름철에 가장 큰 피해

올해 아까시 벌꿀 생산량 평년 수준 전망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올해 아까시 천연벌꿀 작황이 평년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더욱이 지난해 기상이변에 따른 최악의 흉작으로 많은 양봉농가가 피해를 겪은 터라, 특히 올해 양봉산물 생산량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벌화분(비폴렌)의 경우, 포집 가장 성수기인 지난 4월 중순 이후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잦은 비와 강한 바람까지 연일 겹치면서 벌화분 생산량은 지난해에 비해 1/3수준으로 급감해 양봉농가들을 울상 짓게 했다. 더군다나 낮과 밤의 기온편차가 10℃ 이상 벌어지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불규칙하게 피어, 결국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꿀 농사를 망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도 잠시, 5월 초 아까시나무 꽃 개화가 본격화될 쯤에 평균 기온이 25℃를 상회하는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만개해 그나마 양봉농가들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현재 전국 양봉농가들은 아까시 벌꿀 채밀기간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단 한 방울의 벌꿀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실례로 세종시 금남면에서 지난 55년 동안 ‘예림양봉원’을 운영 중인 임헌기 대표는 현재 220봉군을 유지관리하고 있다.

올해 아까시 벌꿀 생산량 평년 수준 전망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최근 양봉업계는 올해 아까시 천연벌꿀 작황이 평년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더욱이 지난해 기상이변에 따른 최악의 흉작으로 많은 양봉농가가 피해를 겪은 터라, 특히 올해 양봉산물 생산량에 이목이 쏠리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벌화분(비폴렌)의 경우, 포집 가장 성수기인 지난 4월 중순 이후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잦은 비와 강한 바람까지 연일 겹치면서 벌화분 생산량은 지난해에 비해 1/3수준으로 급감해 양봉농가들을 울상 짓게 했다. 더군다나 낮과 밤의 기온편차가 10℃ 이상 벌어지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불규칙하게 피어, 결국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꿀 농사를 망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도 잠시, 5월 초 아까시나무 꽃 개화가 본격화될 쯤에 평균 기온이 25℃를 상회하는 날씨가 계속되면서 아까시나무 꽃이 만개해 그나마 양봉농가들의 시름을 달래주고 있다. 현재 전국 양봉농가들은 아까시 벌꿀 채밀기간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단 한 방울의 벌꿀이라도 더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실례로 세종시 금남면에서 지난 55년 동안 ‘예림양봉원’을 운영 중인 임헌기 대표는 현재 220봉군을 유지관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