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금)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4.9℃
  • 구름조금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0.5℃
  • 흐림대구 2.6℃
  • 흐림울산 4.2℃
  • 흐림광주 3.0℃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조금보은 -2.7℃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1.7℃
  • 흐림경주시 1.1℃
  • 흐림거제 4.5℃
기상청 제공

1월 20일~2월 20일

  • No : 3491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7-01-25 11:28:21

 

 

 

생산 감소 불구 소비부진 심화…돈가 상승없어

탕박 기준 kg당 4천200원~4천400원선 예상

 

◆생산
1월 도축두수는 12월 대비해서 3.7%(14.7만두) 감소한 138만두가 예상된다.
작업일수 차이로 인해 전체 물량은 줄어들었지만 일도축물량은 4.6%(약0.3만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설명절 전후로 일시적인 출하물량 증가는 있을 수 있으나 2월은 약 일도축물량 7만두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4분기 자돈사료량이 증가하였고 비육돈 사료량도 증가하고 있어 2월 도축물량은 약 140만두 예상된다.

 

◆소비
1월말에 있는 설명절 소비도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명절을 앞두고 갈비 부위를 제외한 전부위가 판매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2월에도 특별한 호재가 없어 소비 증가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기 침체로 인한 소비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본격적인 소비 증가는 매년 그래왔듯이 3월 개학을 전후로 기대해 볼수 있을 듯 하다.

 

◆종합
생산물량이 감소한다고 해도 돈가가 오르지 않는 이유는 생산감소보다 소비부진의 영향이다.
1월에 비해 2월도 호재가 없는 상황이다. 설명절도 갈비 부위를 제외하고는 판매 부진이 계속되고 있다.
2017년도 전통적인 가격 그래프는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AI 및 수입물량에 의한 변수는 있겠지만 영향은 적을 것으로 보인다.
2월 돈가는 탕박기준으로 4천200원~4천400원이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새해에도 야생멧돼지 돈열항원 검출, ASF 국내 유입차단 ‘적신호’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새해들어서도 국내 야생멧돼지에서 돼지열병(CSF) 항원이 검출됐다. 야생멧돼지간 돼지열병의 지속적인 순환감염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야생멧돼지를 매개체로 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가능성과 함께 그 차단대책 강화를 요구해온 양돈업계의 주장에 더 힘이 실리게 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강원도 홍천지역 야생멧돼지에 대한 가검물 검사 결과 돼지열병 항원이 검출됐다. 국내 돼지열병 청정화를 위한 야생멧돼지 항원·항체 검사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1월28일 홍천군 남면에서 포획한 야생멧돼지의 PCR 검사 결과 돼지열병 항원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방역당국은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가 야외바이러스로 분류되는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형 2형’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돼지열병 백신바이러스, 즉 ‘롬주’는 ‘유전형 1형’ 에 속한다. 특히 염기서열에 대한 상동성 분석 결과 유전자타입을 구분하는 2개의 대표부위 가운데 1개 부위는 2018년 강원도 인제지역 검출 바이러스주와, 또 다른 1개 부위는 2017년 강원도 철원지역에서 검출된 유전자와 상동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각각 확인됐다. 그만큼 야생멧돼지간 돼지열병의 순환감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