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1.3℃
  • 맑음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3.4℃
  • 맑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3.6℃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4.5℃
  • 구름조금금산 -4.1℃
  • 흐림강진군 -0.3℃
  • 구름많음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1월 1일~1월 31일

  • No : 346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6-12-21 10:00:17

 

 

 

비수기로 돈육 재고 증가…돈가 보합세 지속

탕박기준 4천100원~4천300원선…AI가 변수

 

◆생산=12월 도축두수는 11월 대비하여 약 4% 감소한 150만두가 예상된다. 일도축두수는 약 6.9만두로 11월에 비해서는 약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2월 물량이 150만두 출하된다면 2016년 총 1천650만두가 예상되어 역대 최대 물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월 명절 기간 직전에 출하물량이 몰려 일일 약 7만5천두 출하가 예상되며 도축일자로 인해 2017년 1월 생산물량은 약 135만두 예상된다. 전체 도축물량은 12월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나 일 도축물량의 증가로 돈가 회복세는 더딜 것으로 보인다.


◆소비=생산 부분에서는 1월 전체 물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나 소비쪽 부진이 심화되고 있다. 11월 김장철 이후 연말 특수까지 기대했던 돈육 판매가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AI로 인한 대체재, 김영란법 상대적 수혜 등 전반적인 돈육 소비 증가를 예상했지만 국내 정세 불안으로 인해 연말 특수는 크게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1월 말 명절이 다가오고 있어 갈비를 제외한 거의 모든 부위의 재고 적체가 심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육가공 업체가 경영상 어려워 질것으로 보인다.


◆종합=전통적인 돈육 소비 비수기인 1월 말 명절로 인해 돈육 재고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생산쪽보다는 소비쪽 패턴에 따라 돈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는 전달과 비슷한 수준에서 돈가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탕박기준 약 4천100원~4천300원/kg 정도 예상된다. 전체적인 생산물량은 줄지만 1월말 명절로 인해 돈육 판매는 부진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큰폭의 돈가 변동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AI 진행상황, 국내 정세 등 변수가 있어 여기에 따라 돈가가 더 큰 등락을 보일 수도 있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양돈시장 유통개선 ‘해법’은-한돈협 대정부 제안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정부·생산자·유통 참여…소비자 가격 모니터링 ‘종자브랜드 인증제’로 국산 역차별 사전 차단도 바닥세의 돼지가격이 수개월째 이어지면서 국내 돼지고기 유통체계 개선에 대한 목소리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일단 산지가격 하락 만큼의 돼지고기 소비자가격 변동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시장의 ‘보이지 않는 손’ 에 의한 수급안정은 극히 더딘 상황. 더구나 돼지고기 수입이 급증, 매년 늘어나고는 있는 국내 소비 증가분을 대체하면서 자급률 하락과 함께 국내 돼지가격을 하락시키는 주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한한돈협회는 이에 따라 국내 돼지고기 유통체계 개선방안을 마련, 정부에 건의했다. 산지-소비자가격 연동 최근 돼지가격 하락에도 불구, 소비자가격에는 반영되지 않아 소비자와 한돈농가 모두 피해를 보고 있다는게 한돈협회의 시각이다. 돼지 도매시장 평균가격의 경우 지난해 12월 고점(지육 kg당 3천922원)에서 올해 1월 저점(3천195원)까지 18.5% 하락한데 비해 돼지고기 소매가격(농수산물유통공사 조사기준)은 3.4% 하락에 불과한 사실<표 참조>이 그 근거라는 것이다. 한돈협회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처방으로 ‘소비자 돼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