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0 (목)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20.1℃
  • 서울 20.4℃
  • 흐림대전 22.1℃
  • 흐림대구 20.8℃
  • 울산 20.4℃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21.3℃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1월 1일~1월 31일

  • No : 346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6-12-21 10:00:17

 

 

 

비수기로 돈육 재고 증가…돈가 보합세 지속

탕박기준 4천100원~4천300원선…AI가 변수

 

◆생산=12월 도축두수는 11월 대비하여 약 4% 감소한 150만두가 예상된다. 일도축두수는 약 6.9만두로 11월에 비해서는 약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2월 물량이 150만두 출하된다면 2016년 총 1천650만두가 예상되어 역대 최대 물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월 명절 기간 직전에 출하물량이 몰려 일일 약 7만5천두 출하가 예상되며 도축일자로 인해 2017년 1월 생산물량은 약 135만두 예상된다. 전체 도축물량은 12월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나 일 도축물량의 증가로 돈가 회복세는 더딜 것으로 보인다.


◆소비=생산 부분에서는 1월 전체 물량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나 소비쪽 부진이 심화되고 있다. 11월 김장철 이후 연말 특수까지 기대했던 돈육 판매가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AI로 인한 대체재, 김영란법 상대적 수혜 등 전반적인 돈육 소비 증가를 예상했지만 국내 정세 불안으로 인해 연말 특수는 크게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1월 말 명절이 다가오고 있어 갈비를 제외한 거의 모든 부위의 재고 적체가 심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육가공 업체가 경영상 어려워 질것으로 보인다.


◆종합=전통적인 돈육 소비 비수기인 1월 말 명절로 인해 돈육 재고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생산쪽보다는 소비쪽 패턴에 따라 돈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는 전달과 비슷한 수준에서 돈가는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탕박기준 약 4천100원~4천300원/kg 정도 예상된다. 전체적인 생산물량은 줄지만 1월말 명절로 인해 돈육 판매는 부진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큰폭의 돈가 변동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AI 진행상황, 국내 정세 등 변수가 있어 여기에 따라 돈가가 더 큰 등락을 보일 수도 있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

“밀원식물 개념 법률적 명시 필요” 공감
[축산신문 전우중기자] 한봉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산, 학, 관, 연이 머리를 맞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 주최로 지난 6일 개최된 ‘토종벌산업복원 방안 전문가 좌담회’에서다. 국회 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열린 이날 좌담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립농업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한봉협회, 토종꿀벌살리기 그린캠페인네트워크,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 극한 상황에 몰려있는 한봉농가의 위기극복과 함께 소득향상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을 집중 모색했다. 그 결과 밀원식물에 대한 개념이 법률적으로 명시돼야 한다는 분석에 공감대가 형성됐다. 최근 농촌진흥청(농업과학원)에서 낭충봉아부패병에 저항성이 뛰어나도록 개발한 토종벌 품종을 하루 빨리 한봉농가에 공급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지기도 했다. 앞서 황주홍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병해충 퇴치를 위한 전문연구기관의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실효성 있는 대응으로 이어지지 못하며 한봉농가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제는 토종 꿀벌이 병해충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는 수준을 넘어 토종벌산업복원을 위한 지혜를